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고물가 속 ‘공공요금’ 오르자…절전·방한·절수 용품 ‘불티’

등록 :2022-10-05 15:56수정 :2022-10-05 16:07

위메프 9월 멀티탭 150%·타이머 콘센트 486%↑
전기·가스요금 등 공공 요금 인상으로 요금을 줄이려는 사람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게티 이미지 뱅크
전기·가스요금 등 공공 요금 인상으로 요금을 줄이려는 사람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게티 이미지 뱅크

서울 영등포구에 사는 정아무개(47)씨는 최근 집안 멀티탭을 모두 절전형으로 바꾸고, 외출할 땐 공기청정기와 스탠드 등의 코드를 완전히 뽑는 걸 생활화하려고 노력 중이다. 또 날씨가 갑자기 쌀쌀해지면서 미리 사뒀던 문틈 바람막이를 모두 붙였다. 정씨는 “전기요금이 또 오른다고 해서 한 푼이라도 아끼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아이들에게도 전기코드를 뽑으라고 입버릇처럼 말하고 있다”고 했다.

고물가 속에 전기와 가스요금 등 공공요금까지 인상되면서 한 푼이라도 더 요금을 줄이려는 사람들의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이런 노력은 생활용품 판매량에서도 드러난다. 위메프는 지난달 절전·방한·절수 용품 판매가 지난해 대비 크게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자료: 위메프
자료: 위메프

위메프에 따르면, 대기 전력을 개별 차단하는 절전 멀티탭 판매는 150%, 정해진 시간에만 전력을 공급하는 타이머 콘센트 판매는 486%가 늘었다. 더불어 움직임이 감지될 때만 불을 켜는 태양광 센서등 판매는 33%, 버튼을 눌러야 물이 나오는 절수 샤워기 헤드 판매도 21% 증가했다. 이 밖에도 외풍을 막는 난방 커튼과 방한 커튼은 각각 108%와 67%씩 판매량이 증가했으며, 추위를 견디기 위한 경량 패딩과 수면바지도 각각 109%와 8% 판매량이 늘었다고 위메프는 밝혔다.

위메프 관계자는 “공공요금 인상과 물가 폭등에 따른 생활비 부담감으로 절약 상품의 인기가 갈수록 높아지는 것으로 보인다”며 “특히 전기·가스 사용량이 많아지는 겨울철을 앞두고 이색 절약 상품을 찾는 이들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앞서 이달부터 서울시 기준으로 4인 가구당 평균 가스요금은 월 5400원, 전기요금은 2270원 각각 오른 바 있다.

유선희 기자 duck@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1년 만에 ‘두배 이자폭탄’…대출금리 언제까지 오를까? 1.

1년 만에 ‘두배 이자폭탄’…대출금리 언제까지 오를까?

주차장 키오스크 앞에서 1시간 헤매…표준 안 지켜 ‘약자들’ 골탕 2.

주차장 키오스크 앞에서 1시간 헤매…표준 안 지켜 ‘약자들’ 골탕

경희대 교수 2명 세계 상위 1% 연구자 2명 선정 3.

경희대 교수 2명 세계 상위 1% 연구자 2명 선정

치킨 먹으려고 축구가 이용당한 듯! 배달부터 편의점까지 ‘탈탈’ 4.

치킨 먹으려고 축구가 이용당한 듯! 배달부터 편의점까지 ‘탈탈’

레노버, 씽크패드 출시 30주년 기념 최대 25% 할인 행사 5.

레노버, 씽크패드 출시 30주년 기념 최대 25% 할인 행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