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경제쇼핑·소비자

당근마켓 중고거래로 꽤 벌었는데…세금 내야 할까?

등록 :2021-09-20 10:06수정 :2021-09-20 10:25

지역 기반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 화면 갈무리.
지역 기반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 화면 갈무리.

74억 8797만원. 지난 8월 한달 간 경기 성남시 분당구에서 지역 기반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을 통해 이용자들이 중고물품을 사고 판 거래액이다. 최근 당근마켓, 번개장터, 중고나라 등을 통한 개인 간 중고거래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 플랫폼에서 중고 물건을 팔아 소득이 생긴 경우 세금은 내야 하는 것일까.

결론부터 말하면, 가격에 관계없이 일시적인 중고물품의 판매는 사업으로 볼 수 없어 세금을 부과하지 않는다는 게 국세청의 설명이다. 하지만 적은 금액이라고 해도 반복적인 중고물건 판매를 통해 영리를 추구했다면 종합소득세 등을 과세할 수 있다.

이때 ‘반복적인 영리추구’를 판단하는 기준에 대해 국세청 관계자는 “구체적인 (중고물품 판매) 횟수나 금액 등의 기준을 정해놓은 것은 없다. 개별 건마다 판매자의 의도나 횟수, 연도별 기록 등 종합적인 사실을 판단해 사업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역 기반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 화면 갈무리.
지역 기반 중고거래 앱 ‘당근마켓’ 화면 갈무리.

최근 ‘오픈런’(매장 문을 열기 전부터 줄서서 기다리는 것) 행렬이 이어진 샤넬의 명품가방을 구입해 웃돈을 붙여 온라인에서 중고로 판매하는 것 역시 반복적, 계속적인 행태였는지 등 여러 요소를 고려해 과세 여부를 판단한다.

앞서 중고나라 등에선 일부 사업자들이 개인 판매자로 위장, 새 상품을 중고거래인 것처럼 판매해 탈세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 바 있다. 이에 대해 당근마켓 쪽은 “애초에 전문 판매업자가 영리추구를 목적으로 거래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으며, 이용자들의 신고와 기술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부정 판매자들을 제재하고 있다”고 밝혔다.

선담은 기자 su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경제 많이 보는 기사

소상공인 300만원, 문자 받으면 바로 신청…2월 지급 1.

소상공인 300만원, 문자 받으면 바로 신청…2월 지급

‘1월 추경’ 14조…소상공인 320만곳에 300만원씩 2.

‘1월 추경’ 14조…소상공인 320만곳에 300만원씩

“삼겹살에 쌈 싸먹기 겁난다”…돼지고기 이어 상추·깻잎 ‘금값’ 3.

“삼겹살에 쌈 싸먹기 겁난다”…돼지고기 이어 상추·깻잎 ‘금값’

나만 좌석승급 차별? 이코노미석에도 ‘계급’이 있다 4.

나만 좌석승급 차별? 이코노미석에도 ‘계급’이 있다

[단독] “성적 표현 콜센터 잘못” 쿠팡이츠, ‘무제한 권한’ 줬었다 5.

[단독] “성적 표현 콜센터 잘못” 쿠팡이츠, ‘무제한 권한’ 줬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