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팔리는 수입차의 부품가격이 해외에서 팔리는 가격의 최대 2.5배에 달할 정도로 비싼 것으로 조사됐다. 또 수입차 부품가격이 동급의 국산차 부품가격에 비해 최대 7배에 달해, 수입차 부품가격의 거품이 여전히 큰 것으로 나타났다. [%%IMAGE2%%]소비자시민모임이 공정거래위원회의 지원을 받아 국내 시장점유율이 높은 베엠베, 벤츠, 아우디, 렉서스, 크라이슬러 등 5개 수입차종을 대상으로 자동차 수리 및 교체 빈도가 높은 6개 부품 가격을 조사한 결과, 전체 부품 30개 중에서 23개의 국내 평균 판매가격이 해외 판매가격보다 비싼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판매가가 해외 판매가의 1.5배 이상인 부품도 6개에 달했다. 특히 일본 렉서스(300h 모델)의 ‘앞 휀다’ 부품은 국내 가격이 평균 69만1천원(부가세 제외)으로 독일(27만6천원)의 2.5배, 미국(39만4천원)의 1.8배에 달했다. ‘헤드램프’의 가격도 독일의 2.5배, 미국의 2.1배로 조사됐다. 독일 벤츠(E300 모델)의 경우 ‘앞 범퍼’와 ‘뒷 범퍼’는 독일의 1.4배에 달했고, ‘헤드램프’는 독일의 1.3배, 미국의 1.8배로 조사됐다. 미국 크라이슬러(300C 모델)도 ‘도어패널’ 가격이 독일의 1.3배, 미국의 1.9배에 달했고, ‘헤드램프’는 독일의 1.4배, 미국의 1.8배로 나타났다. 반면 독일의 아우디(A6)와 베엠베(520d)의 경우 국내와 해외의 가격차이가 거의 없었다. 아우디의 헤드램프와 베엠베의 앞 범퍼, 본네트, 앞 휀다의 국내 가격은 오히려 해외 가격의 90% 수준에 불과했다. 또 배기량 2000cc 세단 기준으로 5개 수입차와 4개 국산차(현대·기아·지엠대우·르노삼성)를 비교한 결과 자동차 가격에서는 수입차가 국산차보다 평균 2.9배 비쌌는데, 부품 가격은 수입차 부품이 국산차 부품의 4.6~7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 예로 베엠베(520d 모델)와 국산차의 부품가격 차이는 헤드램프는 7배, 뒤 범퍼는 6.7배, 앞 범퍼는 6.6배, 앞 휀더는 5.9배, 본네트는 5배, 앞 도어패널은 4.6배에 달했다. 국토교통부가 올해 8월부터 시행 중인 ‘인터넷 자동차 부품가격 공개제도’에 대해 차량 소유자 1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98%가 제도를 이용한 적이 없다고 답했다. 제도 시행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2%는 모른다고 말했다. 소비자시민모임의 윤명 실장은 “수입차 부품의 경우 브랜드별로 독점적 공식 수입업체를 통해 수입된 뒤 지정 공급업체를 통해 판매되는 (폐쇄적) 유통구조가 형성돼 시장에서 가격경쟁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면서 “소비자들에게 국내외 가격비교 정보 제공이 활성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곽정수 선임기자 jskwak@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