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전기차 ‘EV6’ 모습. 기아 제공
기아 전기차 ‘EV6’ 모습. 기아 제공

기아 전기차 ‘EV6’가 한국 자동차 브랜드 최초로 ‘유럽 올해의 차’(COTY·the Car of the Year)로 선정됐다.

기아는 지난달 28일(현지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2022 유럽 올해의 차’ 온라인 시상식에서 EV6가 최고상에 해당하는 ‘올해의 차’ 상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기아는 “수상 후보 명단에 오른 현대자동차의 아이오닉5와 쿠프라 본, 포드 머스탱 마하-E, 푸조 308, 르노 메간 E-테크, 스코다 엔야크 iV 등을 모두 제쳤다”고 설명했다.

유럽 올해의 차는 유럽연합 23개 나라의 자동차 전문기자 61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의 심사와 투표로 선정된다. 1964년 시작된 유럽 올해의 차는 미국 ‘북미 올해의 차’(NACTOY·The North American Car and Truck of the Year)와 함께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꼽힌다. 전통적인 자동차 강국인 독일·영국·프랑스·미국·일본 브랜드들도 심사 대상으로 삼는다. 그동안 현대차와 기아 등 한국 브랜드는 ‘북미 올해의 차’에 선정된 적 있으나 유럽 올해의 차 상 수상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기아는 설명했다.

광고

EV6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플랫폼(E-GMP)이 적용됐으며, 2900㎜의 휠베이스가 제공하는 넓은 실내공간과 18분 만에 배터리 용량을 80%까지 충전할 수 있는 초급속 충전 시스템 등이 특징이다. 지난해 10월 유럽 판매가 시작돼 올해 1월까지 1만1302대가 판매됐다. 정원정 기아 유럽권역본부장은 “EV6는 기아의 전기차 라인업이 어떻게 진화할지를 예고해준다”고 말했다.

김재섭 기자 jskim@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