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학술

백제 연구 공로자 홍사준 선생 공덕비 부여에 세웠다

등록 :2021-11-15 18:46수정 :2021-11-16 02:05

15일 오후 국립부여박물관 앞서 제막식
15일 오후 충남 부여군 부여읍 국립부여박물관 앞 기념공간에서 백제유산 연구의 선각자 홍사준(1905~1980) 선생을 기리는 공적비 제막식이 열렸다. 참석자들이 막을 걷어내면서 비석이 드러나고 있다.
15일 오후 충남 부여군 부여읍 국립부여박물관 앞 기념공간에서 백제유산 연구의 선각자 홍사준(1905~1980) 선생을 기리는 공적비 제막식이 열렸다. 참석자들이 막을 걷어내면서 비석이 드러나고 있다.

15일 오후 제막된 홍사준 선생의 공적비 앞에서 축원무로 영산재 바라춤을 춤꾼들이 추고 있는 모습이다.
15일 오후 제막된 홍사준 선생의 공적비 앞에서 축원무로 영산재 바라춤을 춤꾼들이 추고 있는 모습이다.

해방 이후 백제유산 발굴과 연구에 헌신한 연제 홍사준(1905~1980) 전 국립박물관 부여분관장의 40주기를 맞아 그의 업적을 기리는 공덕비가 세워졌다.

국립부여박물관과 충남 부여군은 15일 오후 2시부터 30여분간 부여읍 금성로 박물관 앞 기념공간에서 홍사준 전 관장의 공덕비 제막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홍사준 선생의 아들인 홍재선 연제기념사업회장을 비롯한 유족과 박정현 부여군수와 윤형원 국립부여박물관장 등이 참석해 고인의 업적을 기렸으며 비석 앞에서 영산재 바라춤를 추는 축원무 시연도 펼쳐졌다.

홍사준은 해방 직후 처음 국립박물관 부여분관장을 19년간 맡아 봉직했다. 백제의 미소로 유명한 서산 마애삼존불과 부여에 있는 백제 사택지적비의 존재를 확인했고, 백제사 관련 저서 6권과 논문 90여편을 발표하면서 백제학 연구의 기초를 다지는 데 기여했다. 부여/글 ·사진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3200년전 고대 이집트 최고 제왕 람세스 2세, 한국과 인연 맺었다 1.

3200년전 고대 이집트 최고 제왕 람세스 2세, 한국과 인연 맺었다

BTS·블랙핑크 잇는 다음 월클 스타는? 2.

BTS·블랙핑크 잇는 다음 월클 스타는?

논란의 코리안심포니, 첫 외국인 지휘자 공연은 ‘합격점’ 3.

논란의 코리안심포니, 첫 외국인 지휘자 공연은 ‘합격점’

번역가의 한국문학 ‘충격 발언’ 4.

번역가의 한국문학 ‘충격 발언’

<좋좋소> 팀 인터뷰…“‘직장인 빙의’, 이걸로 꽉 막힌 속 뚫어줬어요” 5.

<좋좋소> 팀 인터뷰…“‘직장인 빙의’, 이걸로 꽉 막힌 속 뚫어줬어요”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