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한겨레 자료사진
방탄소년단. 한겨레 자료사진

방탄소년단(BTS)이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함께 흑인 인권운동 캠페인 ‘블랙 라이브스 매터’(Black Lives Matter·흑인의 생명도 중요하다) 쪽에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원)를 기부했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쪽은 7일 “방탄소년단과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이름으로 ‘블랙 라이브스 매터’에 100만 달러를 기부했다는 소식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6일(현지시각)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이번 주 방탄소년단과 빅히트가 100만 달러의 기부금을 전달했다”는 소식을 전한 바 있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지난 4일 공식 트위터를 통해 “우리는 인종차별과 폭력에 반대합니다. 나, 당신, 우리 모두는 존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함께 하겠습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는 최근 미국에서 벌어지고 있는 흑인 인종차별 반대 운동을 지지하는 뜻을 담은 것이다.

김경욱 기자 dash@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