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방송·연예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 강하늘 혼자 ‘열일’하네

등록 :2016-09-01 13:59수정 :2016-09-29 21:30

중국 원작 리메이크 SBS 드라마
“내용도 연기도 기대 이하 실망”
“여주 아이유 겉핥는 연기 불편”

우리나라 방송 채널만 100여개. 프로그램 홍수 속에들고 나는 주기도 짧아진다. 뭘 볼까. 매번 챙겨보기 힘든 독자들을 위해 <한겨레> 안팎 ‘티브이 덕후’들이 한마디씩 건넸다. 매주 새롭게 시작한 화제의 프로그램 첫인상 품평회. 첫방송 어땠나요? 정리 남지은 기자

■ 조혜정 기자♣] 강하늘 혼자 ‘열일’하는 드라마. 연기도 내용도 ‘헉’ 소리만. 이준기가 말 타다가 넘어지려는 아이유를 낚아채는 장면에서 뒤집어질 뻔. 아직도 저런 게 먹힌다고 생각한다면 한국 시청자를 너무 무시한 거 아닌가. <함부로 애틋하게> <질투의 화신>까지, 요즘 왜 이렇게 질 떨어지는 드라마가 많은지. 방송사들 각성 좀 합시다! 안볼래(본다면 강하늘 때문)

남지은 기자 어차피 ‘대륙 맞춤형 드라마’라 내용은 둘째 치더라도, 여주인공이 중심인 드라마에 연기력은 안 본 건지? 캐릭터에 전혀 빠져들지 못한 아이유의 겉핥는 연기가 몰입을 방해한다. <결혼계약>의 유이처럼 뻔한 내용이더라도 배우의 소화력이 드라마를 새롭게 만드는 법. 가수 출신에 대한 선입견이라고? <굿 와이프> 나나를 보라. 연기 잘하면 안티도 팬이 된다. 안볼래

최원형 기자 잘못된 리메이크의 예. 소설인 중국 원작은 가까운 청나라를 배경으로 사황자가 황제가 되는 이야기다. 우리나라의 정조나 장희빈처럼 중국 시청자들한테는 친숙한 역사다. 결말을 알고 보면서도 사황자에 마음이 쓰이게 하는 심리를 잘 건드렸다. 한국판은 잘 알지도 못하는 고려를 배경으로, 우리 역사도 아닌, 남의 역사를 그대로 대입시켜 어설픈 드라마가 됐다. 안볼래

■ 유선희 기자 무엇보다, 이준기, 강하늘 등 남자배우들과 아이유가 만들어낼 다양한 색깔의 ‘케미’가 기대된다. 약간 오글거리기는 하지만 설레이는 대사들도 여심을 훔칠 수 있을 듯. 의상과 분장 등에서 공들인 흔적이 보인다. 볼래

남지은 기자 myviollet@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슈룹’ 임화령을 마냥 반길 수만은 없는 까닭 1.

‘슈룹’ 임화령을 마냥 반길 수만은 없는 까닭

강제추행 혐의 ‘오징어 게임’ 오영수, 광고·연극 등 하차 2.

강제추행 혐의 ‘오징어 게임’ 오영수, 광고·연극 등 하차

포스터에도 안 나오는데 존재감…김성철, 제철 만난 연기 3.

포스터에도 안 나오는데 존재감…김성철, 제철 만난 연기

[인터뷰] 브라이트먼 “케이팝은 재미있고 매우 활기차다” 4.

[인터뷰] 브라이트먼 “케이팝은 재미있고 매우 활기차다”

‘슈돌’ 박주호 아내 안나, 암투병 고백…“마음 강하게 먹겠다” 5.

‘슈돌’ 박주호 아내 안나, 암투병 고백…“마음 강하게 먹겠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