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이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트로피를 거머쥐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빅히트뮤직 제공
방탄소년단이 ‘2021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트로피를 거머쥐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 빅히트뮤직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다이너마이트’에 이어 ‘버터’로 2년 연속 미국 디지털 음원 판매 1위를 차지했다.

빌보드와 MRC 데이터가 6일(현지시각) 공개한 ‘2021년 미국 음악시장 연간 보고서’를 보면, ‘버터’는 지난해 다운로드 188만9천건을 기록해 ‘디지털 송 세일즈’ 부문 1위에 올랐다. 이로써 방탄소년단은 2020년 ‘다이너마이트’(126만 건)에 이어 2년 연속 ‘100만 다운로드’ 기록을 이어갔다.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5월 발표한 영어 싱글 ‘버터’는 댄스 팝 장르 곡으로,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에서 통산 10주 동안 1위를 차지했다. 빌보드 역사에서 10주 이상 1위를 차지한 곡은 ‘버터’를 포함해 40곡뿐이다.

광고
디지털 송 세일즈 순위. 빌보드 공식 홈페이지
디지털 송 세일즈 순위. 빌보드 공식 홈페이지

또 지난해 미국에서 100만건 이상 다운로드된 디지털 음원은 ‘버터’가 유일하다. ‘버터’ 판매량은 2위에 오른 워커 헤이즈의 ‘팬시 라이크’에 견줘 3.8배에 이르렀다.

방탄소년단의 또 다른 곡 ‘퍼미션 투 댄스’는 40만4천건으로 디지털 음원 판매 3위에 올랐고, ‘다이너마이트’는 30만8천건의 판매를 기록하며 6위를 차지했다. 밴드 콜드플레이와 협업한 곡 ‘마이 유니버스’도 7위(28만7천건)에 올라 방탄소년단은 ‘디지털 송 세일즈’ 상위 10위권에 4곡이나 이름을 올렸다.

광고
광고

방탄소년단은 2020년 연간 보고서에서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7>으로 실물 앨범 판매량 1위를 기록했지만, 올해는 앨범 판매 부문에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블랙핑크. YG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번 연간 보고서는 미국 음악 시장 흐름을 분석하며 케이(K)팝을 비중 있게 다뤘다. 보고서는 케이팝 소비가 차트의 새로운 이정표가 됐다고 언급했고, 블랙핑크 멤버 리사·로제의 솔로 활동과 트와이스의 영어 싱글 등도 소개했다.

정혁준 기자 jun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