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가수·연기자 김창완 ‘동시 작가’ 됐다

등록 :2013-03-24 20:13수정 :2013-03-25 09:32

김창완
김창완
천진함 담은 5편 ‘동시마중’ 발표
가수 겸 연기자인 ‘산울림’ 김창완이 동시 작가로 데뷔했다. 김창완은 격월간 동시 전문지 <동시마중> 3·4월호에 <할아버지 불알>을 비롯해 동시 다섯 편을 발표하면서 공식 등단했다.

“할아버지 참 바보 같다/ 불알이 다 보이는데/ 쭈그리고 앉아서 발톱만 깎는다/ 시커먼 불알”(<할아버지 불알> 전문)

넉 줄짜리 짧은 동시 <할아버지 불알>은 제목에서부터 그의 유명한 동요 <산할아버지>를 떠오르게 한다. 아이의 눈에 비친 할아버지의 모습이 친근하면서도 유머러스하게 표현되었다.

“꽃에 벌이 날아와 앉았다/ 털이 북실북실한 다리로 꽃술을 막 헤집었다/ 간지러울 텐데/ 긁을 수도 없고/ 어떻게 참을까?/ 꽃에 나비가 날아와 앉았다/ 긴 대롱을 꽃받침까지 밀어 넣었다/ 재채기가 날 법도 한데/ 어떻게 참을까?/ 그래서 꽃잎이 흔들렸나?/ 재채기 참느라고”(<어떻게 참을까?> 전문)

꽃에 날아든 벌과 나비의 움직임을 꽃의 처지에서 생각해 보는 아이다운 상상력이 천진스럽다. 아이들이 공감할 만한 간지러움과 재채기를 통해 벌·나비와 꽃의 관계를 새롭게 포착했다.

텔레비전 사극에 출연하는 배우들이 평상복 차림으로 회의실에 둘러앉아 대본을 읽는 모습을 그린 <대본 읽기>는 허구와 현실 사이의 간극을 다룬 작품으로 굳이 아이들용으로 분류하지 않아도 될 만하다. 좋아하는 이성 주위를 맴도는 아이의 심리를 공전에 견준 <공전>은 청소년들의 공감을 살 법하다.

“흙도 안 묻은/ 길에 떨어져 있는 애기 신발/ 아무리 크게 울어도/ 아무도 안 쳐다본다”(<잃어버린 신발> 전문)

신발의 모양에서 크게 입 벌리고 우는 모습을 연상한다든가 신발과 아기를 포개 놓는 연상이 예사롭지 않은 눈썰미요 상상력이다. 김창완 동시집이 기다려진다.

최재봉 기자, <한겨레> 자료사진

<한겨레 인기기사>

한만수 공정위원장 후보자 사퇴
[단독] 한만수, 국외에 수십억 비자금 계좌…수억대 세금 탈루
오벌랜드 코치 “이상화·모태범의 멘탈 놀라워”
‘국가장학금’ 예산 남아도 못주는 이유
[물바람숲] 입으로 새끼 낳는 개구리 복원하자고?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하루 새 1만 구독자 증발…박막례 할머니 유튜브에 무슨 일이? 1.

하루 새 1만 구독자 증발…박막례 할머니 유튜브에 무슨 일이?

[우영우, 어땠어?] 선한 드라마가 이겼다…박은빈의 발음이 빛났다! 2.

[우영우, 어땠어?] 선한 드라마가 이겼다…박은빈의 발음이 빛났다!

덕혜옹주의 스란치마, 일본서 돌아왔다 [포토] 3.

덕혜옹주의 스란치마, 일본서 돌아왔다 [포토]

포기 못할 사랑, 파괴 대신 선택한 ‘헤어질 결심’ 4.

포기 못할 사랑, 파괴 대신 선택한 ‘헤어질 결심’

올여름 극장가 빅4 대전…‘천만의 후예’는 누굴까 5.

올여름 극장가 빅4 대전…‘천만의 후예’는 누굴까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