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시인의 마을] 11월

등록 :2022-11-25 05:00수정 :2022-11-25 09:44

재래시장 안의
공중화장실 수도에서 쏟아지는 물이
아, 따뜻하다
온수 시설도 안 돼 있는데

찬바람이 몰아쳐
날이 확 추워졌는데
물은 미처
차가워질 시간이 없었다

얼어붙은 내 몸
얼어붙은 내 맘

눈물은 뜨겁다

-황인숙 시집 <내 삶의 예쁜 종아리>(문학과지성사)에서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한국 근대미술사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명작…이들은 누구인가 1.

한국 근대미술사에서 가장 미스터리한 명작…이들은 누구인가

‘금 귀걸이·은 허리띠’ 165㎝ 남성…이 신라 무덤 주인은 누구일까 2.

‘금 귀걸이·은 허리띠’ 165㎝ 남성…이 신라 무덤 주인은 누구일까

‘술도녀’ ‘미씽’ ‘환혼’, 드라마 시즌2 열전 3.

‘술도녀’ ‘미씽’ ‘환혼’, 드라마 시즌2 열전

‘1년 만에 태극마크’ 김민경 첫 세계대회 성적 333위 4.

‘1년 만에 태극마크’ 김민경 첫 세계대회 성적 333위

이정재, 연인 임세령과 에미상 레드카펫 올랐다 5.

이정재, 연인 임세령과 에미상 레드카펫 올랐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