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11월 25일 학술 새 책

등록 :2022-11-24 23:03수정 :2022-11-24 23:12

사회해방과 국가의 재발명

첫 원주민 출신 볼리비아 대통령 에보 모랄레스 취임 후 2009년 제정된 새 헌법에 ‘탈식민적 상호문화성’과 ‘복수국민국가’라는 개념이 명문화됐다. 이 개념들을 중심에 두고 진행한, 포르투갈 출신 법사회학자 보아벤투라 드 소우자 산투스의 강연과 대담을 수록한 책.

안태환 옮김 l 갈무리 l 2만원.



환경사상의 흐름: 데카르트에서 포스터까지, 자연을 사유한 10의 사상가

이 책에서 다룬 사상가들의 공통 특징은 자연에 관한 깊은 사유로써 미래를 예견하고 미리 대비할 혜안을 보여준다는 데 있다. 이들의 통찰을 통해 이 시대가 직면한 환경적 아포리아를 넘어서는 출구를 찾을 수 있다.

김일방 지음 l 그린비 l 2만5000원.



자유주의: 어느 사상의 일생

1830년을 자유주의의 탄생 기점으로 잡아 2017년까지 200여년의 연대기를 주요한 자유주의 사상가·실천가들을 따라가며 고찰한다. 한 사상의 생애사를 파내려간 지적 고고학이자 자유주의 사상을 주인공으로 삼아 그 가치를 살피는 저작.

에드먼드 포셋 지음, 신재성 옮김 l 글항아리 l 4만5000원.



성종, 군주의 자격을 묻다

조선왕조 9번째 임금인 성종의 일생을 정치에 초점을 맞춰 살핀 평전. 세조대의 정변과 혼란을 극복한 성종은 <경국대전> 반포로 국정 운영의 틀을 제도화하고 수많은 전적을 간행했으며 ‘효치’와 ‘교화’를 통치 이념으로 삼아 조선 전기의 성세를 이루는 치적을 쌓았다.

방상근 지음 l 푸른역사 l 2만3000원.



혁명 속의 여성, 여성 속의 혁명: 북한의 여성문학

접하기 어려웠던 북한 여성 작가들의 작품에 대한 해설. 북한 여성문학도 여성문제에 민감하게 반응하면서 비공식적인 목소리를 재현한다. 김자경은 젠더와 섹슈얼리티 문제에서 가장 분명하게 목소리를 내는 문제적인 작가.

김재용·이상경 지음 l 소명출판 l 1만9500원.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이승기의 “나랑 결혼해줄래”…‘견미리 딸’ 배우 이다인과 화촉 1.

이승기의 “나랑 결혼해줄래”…‘견미리 딸’ 배우 이다인과 화촉

BTS는 또 아쉬움 삼켰지만…그래미 첫 ‘성소수자 공동 수상’ 2.

BTS는 또 아쉬움 삼켰지만…그래미 첫 ‘성소수자 공동 수상’

“헬스장 벽보 보고 ‘최고의 몸’ 서바이벌 아이디어 얻었죠” 3.

“헬스장 벽보 보고 ‘최고의 몸’ 서바이벌 아이디어 얻었죠”

‘폭설 고립’ 한국인에 집 내준 미국인 부부, 한국 온다 4.

‘폭설 고립’ 한국인에 집 내준 미국인 부부, 한국 온다

“학생이 일하다 죽었는데…” 배두나의 분노, 관객을 대변하다 5.

“학생이 일하다 죽었는데…” 배두나의 분노, 관객을 대변하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