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원평 작가. 은행나무 제공
손원평 작가. 은행나무 제공

손원평의 장편소설 <서른의 반격>이 2022년 제19회 일본 서점대상 번역소설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손원평 작가는 2020년 소설 <아몬드>로 같은 상을 받은 데 이어 이번에 두 번째로 이 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서른의 반격>은 제5회 제주4·3평화문학상 수상작으로 한국에서는 2017년에 출간되었다.

일본 서점대상은 2004년에 서점 직원들이 만든 상으로, 인터넷 서점을 포함해 신간을 판매하는 서점 직원들의 직접 투표로 선정되며 서점대상, 발굴 부문상, 번역소설 부문상, 논픽션 부문상 등 4개 부문으로 나뉜다. 그간 <용의자 X의 헌신> <도쿄 타워> <꿀벌과 천둥> 등을 수상작으로 선정해 왔고, 2012년부터는 번역소설 부문을 따로 두고 있다. 번역소설 부문에서 영미유럽권이 아닌 아시아 소설이 수상작으로 선정된 것은 2020년 <아몬드>가 최초였다. 일본 서점대상 시상식은 6일 오후 3시부터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서른의 반격>은 히가시노 게이고와 온다 리쿠 등 일본의 주요 작가들의 소설을 출간하는 쇼덴샤에서 <아몬드>에 이어 야지마 아키코의 번역으로 지난해 8월 출간되었다. 이 작품은 1988년에 태어나 2017년에 서른 살이 된 주인공을 중심으로 권위의식과 위선, 부당함과 착취 구도의 모순 속에서 현재를 견디며 살아가는 이들의 특별한 ‘반격’을 그렸다. <서른의 반격>은 일본 외에 중국과 타이완에서 번역 출간되었고 태국에서는 한 유력 출판사에서 출간을 확정지은 상태다.

광고

손원평은 수상소감에서 “<아몬드>가 감정에 대한 이야기를 다뤘다면 <서른의 반격>은 ‘어떤 어른이 될 것인가’ 하는 질문에서 시작된 작품이었다”며 “<서른의 반격>을 쓸 당시 저는 몹시 답답하고 막막한 심정이었다”고 소개했다. 그는 “지금 이 순간에도 한국뿐 아니라 일본과 전 세계에도 당시 저와 비슷한 심정으로 분투하는 젊은이들이 많을 거라고 생각한다. 그런 이들에게 제 책이 조금이라도 위안이 되면 좋겠다”고 밝혔다.

손원평은 2016년 장편 <아몬드>로 창비청소년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해 장편 <서른의 반격> <프리즘>과 소설집 <타인의 집>, 어린이책 <위풍당당 여우 꼬리>를 냈고, 다수의 단편영화 및 장편영화 <침입자>의 각본을 쓰고 연출했다. <씨네21> 영화평론상, 제5회 제주4·3평화문학상을 수상했다.

최재봉 선임기자 bong@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