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문화책&생각

‘길동무 문학창작기금’ 첫 수여식

등록 :2021-10-25 02:20수정 :2021-10-25 19:10

익천문화재단 길동무(공동이사장 염무웅·김판수)는 지난 22일 서울 비정규노동자의집 꿀잠의 문화공간 판에서 ‘제1회 길동무 문학창작기금’ 수여식을 열고 이수경(<자연사박물관>) 소설가와 임성용(<흐린 저녁의 말들>) 시인에게 각 1천만원의 기금과 부상으로 나규환 작가의 조각 작품 〈연대의 손〉 트로피를 전달했다. 심사위원은 이시영·김해자 시인, 김남일 소설가, 오길영 평론가 등이 맡았다. 이어 ‘길동무 북 콘서트’도 열렸다. 사진 길동무 제공

왼쪽부터 ‘제1회 길동무 문학창작기금’을 받은 이수경 소설가와 임성용 시인.
왼쪽부터 ‘제1회 길동무 문학창작기금’을 받은 이수경 소설가와 임성용 시인.

익천문화재단 길동무의 김판수 공동이사장.
익천문화재단 길동무의 김판수 공동이사장.
익천문화재단 길동무 염무웅 공동이사장.
익천문화재단 길동무 염무웅 공동이사장.
길동무 북콘서트. 왼쪽부터 사회자 김대현 시전문지 <청색종이> 편집주간, 임성용 시인, 이수경 소설가.
길동무 북콘서트. 왼쪽부터 사회자 김대현 시전문지 <청색종이> 편집주간, 임성용 시인, 이수경 소설가.

광고

광고

광고

문화 많이 보는 기사

무슬림 소녀 ‘슈퍼히어로’ 성장기…뭐, ‘정치적 올바름’ 묻어서 싫다고? 1.

무슬림 소녀 ‘슈퍼히어로’ 성장기…뭐, ‘정치적 올바름’ 묻어서 싫다고?

락스타 같은 임윤찬, 시인 같은 조성진…두 천재 어떻게 달라요? 2.

락스타 같은 임윤찬, 시인 같은 조성진…두 천재 어떻게 달라요?

옥주현 “김호영 고소 신중하지 못했다…캐스팅 관여는 안 해” 3.

옥주현 “김호영 고소 신중하지 못했다…캐스팅 관여는 안 해”

폐경 아니고 ‘완경’입니다, 우리가 몰랐던 여성건강의 모든 것 4.

폐경 아니고 ‘완경’입니다, 우리가 몰랐던 여성건강의 모든 것

남산 가린 ‘힐튼호텔’을 보존하자고? 5.

남산 가린 ‘힐튼호텔’을 보존하자고?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