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영남

경남 코로나 확진자 35일 만에 1000명대로

등록 :2022-07-05 11:30수정 :2022-07-05 11:34

5일 0시 기준 1074명 발생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되는 경남 마산의료원. 최상원 기자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운영되는 경남 마산의료원. 최상원 기자

경남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35일 만에 다시 1천명대로 올라섰다.

경남도는 “4일 새벽 0시부터 밤 12시까지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 1074명이 발생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5월30일 1153명의 확진자가 나온 이후 35일 만에 다시 1천명대 확진자가 나온 것이다.

경남도 코로나19 발생 현황 집계를 보면, 5월30일 이후 감소 추세를 유지해 하루 확진자가 지난달 19일 194명까지 줄었다. 하지만 지난달 말부터 증가세로 돌아서, 결국 4일 1천명을 다시 넘겼다. 4일 확진자 발생 지역도 경남 18개 모든 시·군으로 확대됐다.

지난달 5일부터 한달 동안 경남 확진자의 나이는 활동량이 많은 20대가 16.45%(2200명)로 가장 많았고, 40대가 15.83%(2117명)로 그 뒤를 이었다. 70살 이상 고령층은 7.68%(1028명)였다. 4일 밤 12시까지 경남의 누적 확진자는 110만6819명이다. 이 가운데 1238명이 목숨을 잃었고, 10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최상원 기자 csw@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윤 대통령 출근해 중대본 회의…“긴장의 끈 놓지 말고 총력 다하라” 1.

윤 대통령 출근해 중대본 회의…“긴장의 끈 놓지 말고 총력 다하라”

밤사이 인천 최대 200㎜ 이상 비…침수 고립 시민들 잇단 구조 2.

밤사이 인천 최대 200㎜ 이상 비…침수 고립 시민들 잇단 구조

이 빗속에, 야외서 전기 그라인더로 철근 자르던 노동자 감전사 3.

이 빗속에, 야외서 전기 그라인더로 철근 자르던 노동자 감전사

제주 온 태국 관광객 나흘새 60% 입국 퇴짜, 왜? [뉴스AS] 4.

제주 온 태국 관광객 나흘새 60% 입국 퇴짜, 왜? [뉴스AS]

“엄마, 엄마”…이천 화재 현은경 간호사 ‘눈물의 발인’ 5.

“엄마, 엄마”…이천 화재 현은경 간호사 ‘눈물의 발인’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