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영남

부산 사흘 연속 하루 100명 이상 확진자 발생...거리두기 4단계 검토 중

등록 :2021-07-22 10:22수정 :2021-07-22 14:06

부산의료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도착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의료원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도착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사흘 연속 100명 이상 발생했다. 부산시는 현재 3단계인 사회적 거리두기를 최고단계인 4단계를 검토하고 있다.

부산시는 22일 오후 비대면 브리핑을 열어 “이날 0시부터 정오까지 입국자 2명과 지역사회감염자 109명 등 모두 111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가 7484명이다”고 밝혔다.

이날 오전 확진자 111명 가운데 접촉자는 92명이고 감염원이 밝혀지지 않은 확진자는 22명이다. 접촉자 92명의 감염경로를 보면 가족접촉자 30명, 지인 15명, 음식점 7명, 피시방 2명, 사무실 7명, 유흥시설 3명, 목욕장 12명, 학교 2명, 학원 1명, 실내체육시설 13명이다. 이날 오전 확진자 111명 가운데는 초등학생 10명, 중학생 1명 고교생 8명이 포함됐다.

부산에선 지난해 2월21일 첫번째 확진자 발생했다. 이후 지난해 12월12일 가장 많은 82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지난 20일 102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하루 최다 기록을 갈아치웠고, 21일 105명에 이어 22일 오전까지 111명을 기록했다.

안병선 부산시 시민건강국장은 “부산의 주간 평균 하루 확진자 수가 아직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에 미치지 못하지만 조기 상향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부산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는 주간 평균 하루 확진자 34명 이상은 2단계, 68명 이상은 3단계, 137명 이상은 4단계다. 부산시는 날마다 오전 10시에 전날 오후 확진자 수를 발표하고 22일 오후 1시30분에 이날 오후 확진자 수를 발표한다.

김광수 기자 kskim@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부동산 4채는 시대적 특혜” 김현아 SH사장 후보 자진사퇴 1.

“부동산 4채는 시대적 특혜” 김현아 SH사장 후보 자진사퇴

“청담동 집 포기 못해”…노영민 비판하던 김현아의 자가당착 2.

“청담동 집 포기 못해”…노영민 비판하던 김현아의 자가당착

1일 오후6시 기준 1063명 신규 확진 3.

1일 오후6시 기준 1063명 신규 확진

오세훈의 자가검사키트, 서울시 산하 콜센터도 외면 4.

오세훈의 자가검사키트, 서울시 산하 콜센터도 외면

코로나19 확진자 20%가 올 7월 감염 5.

코로나19 확진자 20%가 올 7월 감염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