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광주 북구의회 의장 부부 확진…청사 방역 비상

등록 :2021-12-03 15:19수정 :2021-12-03 15:58

동료 구의원 19명 등 50여명 검사
3일 오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설치된 방역 수칙을 안내하는 모니터에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우려하는 내용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3일 오전 광주 북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 설치된 방역 수칙을 안내하는 모니터에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우려하는 내용이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표범식 광주 북구의회 의장 부부가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청사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3일 광주 북구 등의 말을 종합하면, 표범식 광주 북구의회 의장과 부인이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표 의장은 지난달 24일 자택에서 만난 민원인이 확진 판정을 받은 직후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긴급 진단검사를 받았다.

표 의장의 확진 소식에 청사 방역에도 비상이 걸렸다. 표 의장은 전날 북구 양산동에서 열린 김치 나눔 행사에 참여했고, 이 자리에서 문인 북구청장과 일부 의원 참석자들과 접촉했다. 또 지난달 19일 개회한 제274회 제2차 의회 정례회 회의를 주재했고, 의회 조직 개편 등을 놓고 구청 공직자들과 접촉했다. 문인 북구청장도 표 의장과 3~4차례 행사 일정 등이 겹쳐 접촉자로 분류돼 긴급 진단검사를 받은 뒤 자택에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또 북구의회 의원 19명과 의회사무국 공무원·공무직·공익근무요원 등 33명도 검사를 받기로 했다.

방역 당국은 긴급 역학 조사를 통해 표 의장의 접촉자 규모를 파악하는 대로 추가 진단검사에 나설 방침이다.

정대하 기자 daeha@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평택 넘어 용인·수원·고양까지…경기도내 ‘역대 최다’ 확진 어쩌나 1.

평택 넘어 용인·수원·고양까지…경기도내 ‘역대 최다’ 확진 어쩌나

서울사랑상품권 새 앱 사용 첫날부터 시-제로페이 싸우는 까닭은 2.

서울사랑상품권 새 앱 사용 첫날부터 시-제로페이 싸우는 까닭은

희귀병 학생들 도우려…교직원들 ‘잔돈 17년 모아 10억 사랑’ 쌓았다 3.

희귀병 학생들 도우려…교직원들 ‘잔돈 17년 모아 10억 사랑’ 쌓았다

중대재해법 앞두고…현대중 노동자 작업중 또 끼임사 4.

중대재해법 앞두고…현대중 노동자 작업중 또 끼임사

속초 해변에 아파트 22층 높이 대관람차 들어선다 5.

속초 해변에 아파트 22층 높이 대관람차 들어선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