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호남

‘저녁 술자리’ 대흥사 스님 7명에 과태료 10만원

등록 :2021-07-21 17:55수정 :2021-07-21 18:11

해남군, 여관 운영중단 10일 등도
해남 대흥사 스님 등 8명이 20일 오후 8시께 해남군 삼산면 구림리 ㅇ여관에서 방역수칙을 어기고 저녁 식사를 했다가 10만원씩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연합뉴스
해남 대흥사 스님 등 8명이 20일 오후 8시께 해남군 삼산면 구림리 ㅇ여관에서 방역수칙을 어기고 저녁 식사를 했다가 10만원씩 과태료를 부과받았다. 연합뉴스
전남 해남 대흥사 스님들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어겼다가 과태료 10만원씩을 물게 됐다.

해남군은 21일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상황에서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한 방역수칙을 어긴 대흥사 스님 7명한테 과태료 10만원씩을 부과했다.

군은 업주 ㅎ아무개씨한테도 과태료 10만원을 물렸고, 21일 개업하기로 했던 여관에는 운영중단 10일, 과태료 150만원 등 처분을 했다.

군은 “저녁 자리에 참석했던 8명에게 확인서를 받았다”며 “참석자들은 경내에서 함께 생활을 해왔고, 사적 모임 인원이 4명으로 제한됐다는 사실을 몰랐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20일 오후 8시께 해남군 삼산면 구림리 ㅇ여관에서 개업을 하루 앞두고 안택고사(安宅告祀)를 지낸다며 술을 곁들인 식사를 했다가 주민의 제보로 조사를 받았다. 이날은 이 지역에서 사적 모임 제한 인원이 8명에서 4명으로 강화된 조처가 처음 시행된 날이었다.

안관옥 기자 okahn@hani.co.kr
진실을 후원해주세요
용기를 가지고 끈질기게 기사를 쓰겠습니다.
여러분의 후원이 우리 사회에 드리운 어둠을 거둡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청담동 집 포기 못해”…노영민 비판하던 김현아의 자가당착 1.

“청담동 집 포기 못해”…노영민 비판하던 김현아의 자가당착

폭염 속 18시간 노동…60㎝ 금형 압축기에 머리 눌려 참변 2.

폭염 속 18시간 노동…60㎝ 금형 압축기에 머리 눌려 참변

충남소방, 홀몸 노인 등 여름철 건강확인서비스 3.

충남소방, 홀몸 노인 등 여름철 건강확인서비스

동탄성심병원 신생아 치료실 간호사 ‘돌파감염’…아기 면회 중단 4.

동탄성심병원 신생아 치료실 간호사 ‘돌파감염’…아기 면회 중단

“부동산 4채는 시대의 특혜” 김현아 임명 놓고 오세훈 ‘고심’ 5.

“부동산 4채는 시대의 특혜” 김현아 임명 놓고 오세훈 ‘고심’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벗의 마음을 모아주세요
자유와 평등을 꿈꾸는 마음.
다른 이의 아픔에 눈물 흘리는 마음.
지구의 신음을 안타까워하는 마음.
그 마음을 함께하는 한겨레와 걸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