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강원

강원 양양서 산불 감시 헬기 추락…불이 나 기체 전소

등록 :2022-11-27 12:03수정 :2022-11-27 14:58

강원도 양양군에서 산불감시에 나선 민간 헬기가 추락했다. 사진은 산림청 소속 산불진화 헬기가 용수를 담는 모습. 산림청 제공
강원도 양양군에서 산불감시에 나선 민간 헬기가 추락했다. 사진은 산림청 소속 산불진화 헬기가 용수를 담는 모습. 산림청 제공

산불예방 감시활동을 하던 헬기가 추락해 소방·경찰 당국이 인명 구조와 산불 진화에 나섰다.

27일 오전 10시50분께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어정전리 명주사 인근 야산에 헬기가 추락했다. 양양소방서는 소방 헬기 2대와 구조대, 진압대, 긴급 기동대 등 인력을 투입해 구조 작업을 벌이고 있다.

주민 김아무개(어정전리 1구)씨는 “30분 전에 연락받고 산불 진화를 위해 현장으로 가고 있다. 헬기가 떨어졌다는데 별다른 폭발음 등은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소방당국은 “이 헬기는 속초시청이 산불 감시 업무를 위해 빌린 민간 헬기로 조종사와 정비사 등 2명이 탑승한 것으로 알고 있다. 헬기 소속과 탑승자 인적은 알지 못한다”며 “추락하면서 불이나 기체가 전소한 것으로 보고받았다. 산불은 11시50분께 진화했다”고 밝혔다.

송인걸 기자 igsong@hani.co.kr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극단선택 네 남편, 극락 보내자”…굿 비용 32억 뜯은 동창 1.

“극단선택 네 남편, 극락 보내자”…굿 비용 32억 뜯은 동창

음주운전에 채소 팔던 75살 노점상인 참변…1심 징역 3년 2.

음주운전에 채소 팔던 75살 노점상인 참변…1심 징역 3년

청년 전세대출금 83억, 사기꾼 주머니로…151명 적발 3.

청년 전세대출금 83억, 사기꾼 주머니로…151명 적발

“SKY 많이 보내면 6억” 하남시, 고교 서열화 논란에 결국 백기 4.

“SKY 많이 보내면 6억” 하남시, 고교 서열화 논란에 결국 백기

이케아 광명점 물바다…원인은 소화전 불량 5.

이케아 광명점 물바다…원인은 소화전 불량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