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전국수도권

서울시 “성 관련 비위는 공직서 바로 퇴출 ‘원스트라이크 아웃’ 시행”

등록 :2020-04-24 18:07수정 :2020-04-24 18:37

비서실 직원 성폭행 의혹 사건 사과
서울특별시청 모습.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서울특별시청 모습. 김봉규 선임기자 bong9@hani.co.kr

서울시가 박원순 시장 비서실 소속 직원의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24일 사과했다. 시는 무관용 원칙으로 일벌백계하고,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의 실효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김태균 서울시 행정국장은 이날 오후 시청사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서울시 직원의 성폭력 사건에 책임을 통감하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김 국장은 “오늘 경찰의 수사개시 통보가 접수돼 해당 직원을 즉시 직위해제했다. 가해자에 대해 보다 신속한 조치가 이뤄지지 못한 점도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비서실에서 근무하던 ㄱ씨는 총선 전날인 지난 14일 밤 시청 직원들과 회식 뒤 다른 부서 여성직원을 성폭행한 혐의로 서울 서초경찰서에 입건됐다. 시 인사과는 20일 이 사실을 인지한 뒤 21일 ㄱ씨를 다른 부서로 인사이동 조처했다. 23일 언론에 사건이 보도된 뒤에야 시는 ㄱ씨를 직무배제(대기발령)했다.

김 국장은 “무엇보다 공직자들이 솔선수범해야 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이런 일이 발생한 점에 대해 매우 뼈아프게 생각한다”며 △성 관련 비위는 곧바로 공직에서 퇴출시키는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적용 △성희롱·성폭력 예방교육 점검 △피해자 보호방안을 비롯한 매뉴얼 재정비 등을 약속했다.

서혜미 기자 ham@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전국 많이 보는 기사

이상민·윤희근, 화물연대 대응 앞장…고개 든 참사 책임자들 1.

이상민·윤희근, 화물연대 대응 앞장…고개 든 참사 책임자들

서울지하철 교섭 결렬…내일 저녁까지 합의 불발시 ‘30일 총파업’ 2.

서울지하철 교섭 결렬…내일 저녁까지 합의 불발시 ‘30일 총파업’

서울사랑상품권 1000억원 규모 풀린다 3.

서울사랑상품권 1000억원 규모 풀린다

양양 산불헬기에 민간인…산림청 관계자 “상상할 수 없는 일” 4.

양양 산불헬기에 민간인…산림청 관계자 “상상할 수 없는 일”

광주 찾은 홍준표 대구시장…경찰은 ‘맑은 날 우산’ 챙겨 들었다 5.

광주 찾은 홍준표 대구시장…경찰은 ‘맑은 날 우산’ 챙겨 들었다

한겨레와 친구하기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뉴스레터, 올해 가장 잘한 일 구독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