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서울 관악구 신림동 주택가에 비가 내리는 모습. 김혜윤 기자
지난해 서울 관악구 신림동 주택가에 비가 내리는 모습. 김혜윤 기자

서울시가 침수 예·경보제를 도입하고, 침수예측 정보시스템을 운영하기로 했다. 지난해 폭우 때 피해가 컸던 반지하주택에 대한 전수조사는 이달 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엘니뇨 발달로 여름철 폭우가 예고된 가운데 서울시가 내놓은 풍수해 안전대책이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11일 이런 내용의 2023년 풍수해 안전대책 추진현황 보고회를 열어 여름철 폭우 대비 상황을 집중 점검했다. 안전대책은 폭우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인명피해를 줄이는 데 초점을 뒀다.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폭우로 침수가 예상되면 이를 선제적으로 경고하는 ‘침수 예·경보제’다. 전국 지자체 가운데 첫 시도다. 강남역·대치역·이수역사거리 3곳에서는 ‘침수취약도로 사전통제’도 처음 시행한다. 개발이 이미 완료된 ‘침수예측 정보시스템’은 올해부터 본격 운영해 침수 가능성과 하천 범람 등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빗물펌프장, 저류조, 수문 등 8223개 주요 방재시설에 대해선 사전 점검을 통해 이상이 있는 시설은 정비를 마쳤다. 빗물이 지하철 역사 내로 들어오지 않도록 장마가 시작되기 전까지 지하철 역사에 물막이판을 설치하고, 침수우려지역에는 하수도 맨홀 추락방지시설을 마련할 계획이다. 지난해 폭우 피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던 5개 자치구(관악·동작·영등포·서초·강남)에서는 이동식·휴대용 임시물막이판도 시범 운용한다.

광고

진행 중인 반지하 전수조사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서울시는 반지하 22만 가구 중 지난해 중증 장애인 가구 370곳, 어르신·아동 양육 가구 695곳의 조사를 완료하고, 올해 2~4월 국토교통부가 요청한 침수이력 반지하 2만7000가구에 대한 조사를 마쳤다. 지금은 나머지 20만 가구를 조사 중이다. 서울시는 육안조사를 통해 침수 위험도와 침수예방시설 필요성을 매우·보통·약간·불필요 4단계로 분류한 뒤 ‘매우’에 해당하는 경우 추가로 실측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조사는 서울시 지역건축사회의 협조를 받아 진행 중이며, 주거상향을 원하는 경우 서울주택공사(SH) 주거안심종합센터 상담사들이 심층면담을 진행한다.

손지민 기자 sjm@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