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밤 서울 용산구 원효로 다목적 체육관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유실물센터에 유실물들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31일 밤 서울 용산구 원효로 다목적 체육관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유실물센터에 유실물들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1일 오전 11시 현재 이태원 참사에 따른 사망자가 1명이 늘어 156명이라고 밝혔다. 부상자는 151명(중상 29명, 경상 122명)이다.

중상이었던 20대 여성 1명이 상태가 악화돼 이날 오전 8시 49분께 사망하면서 아침 6시 기준 인명 피해 규모에 견줘 사망자는 1명 늘고, 부상자는 1명 줄었다. 사망자 중 여성은 101명, 남성은 55명이다. 연령별로는 10대 12명, 20대 104명, 30대 31명, 40대 8명, 50대 1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64명, 대구 1명, 인천 5명, 광주 2명, 대전 5명, 울산 3명, 경기 38명, 충북 1명, 충남 4명, 전북 1명, 전남 3명, 경북 1명, 경남 1명, 제주 1명, 외국인 26명으로 집계됐다.

광고

부상자 151명 중 111명은 귀가했고 나머지 40명은 아직 병원에 입원 중이다.

김선식 기자 kss@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