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새벽, 탄천 유역인 서울 강남구와 송파구, 경기 성남시 등에 홍수주의보가 내려졌다가 2시간 만에 해제됐다.
국민안전처는 이날 새벽 5시8분 “탄천 유역 호우, 서울시 (강남구 율현동) 대곡교 지점 수위 상승에 따른 홍수주의보 발령, 안전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라는 문자 메시지를 해당 지역 주민들에게 발송했다. 이에 앞서 한강홍수통제소도 “한강 유역에 내린 비로 (탄천) 대곡교 지점 수위가 계속 상승해 이날 오전 5시50분께 홍수주의보 수위(수위표 기준 5.5m, 해발 기준 15.06m)를 육박 또는 초과할 것이 예상된다”며 홍수주의보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홍수주의보가 내려진 지역은 서울시 강남구와 송파구, 경기도 성남시였다.
그러나 2시간 만인 아침 7시 한강홍수통제소는 대곡교 지점의 수위가 더이상 높아지지 않음에 따라 서울 강남구와 송파구, 경기도 성남시 등에 내렸던 홍수주의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김규원 기자 che@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