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김해국제공항에서도 지난해 11월 중국인이 환승 비행기를 타지 않고 밀입국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법무부 김해출입국관리사무소는 지난해 11월8일 김해국제공항에 내린 중국인 ㅈ(46)이 공항 입국심사대와 감독관석 사이 통로로 몰래 빠져나가 밀입국했다고 3일 밝혔다.
김해출입국관리사무소 설명을 들어보면, ㅈ은 이날 사이판에서 출발한 아시아나항공 여객기를 타고 새벽 6시20분께 부산 김해국제공항에 도착했다. ㅈ은 김해공항 환승장에 대기하다 이날 오전 9시10분 중국 푸둥으로 가는 항공기로 환승할 예정이었으나, 이 비행기를 타지 않았다.
ㅈ은 2층 환승객 대기장소를 빠져나가 1층 입국장으로 내려간 뒤 입국심사대와 감독관석 사이 철제 난간이 설치돼 있지 않은 통로로 출입국관리사무소 직원들 몰래 빠져나갔다. 이어 ㅈ은 새벽 6시49분께 보안검색대를 통과해 부산김해경전철 공항역 쪽으로 사라졌다. 당시 입국심사대에는 직원 7명이 근무하고 있었으나, ㅈ은 감독관석 아래로 몸을 숙여 빠져나간 것으로 추정된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런 사실을 알고 오전 9시10분께 김해출입국관리사무소에 알렸다. 보안당국은 ㅈ의 뒤를 쫓았지만, 현재까지 ㅈ의 소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ㅈ이 빠져나간 통로에는 철제 난간이 뒤늦게 설치됐다.
김해출입국관리사무소는 “보안 취약한 부분을 다시 점검하고 있다”고만 할 뿐, ㅈ의 밀입국 사실을 언론 등에 즉시 공개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명확한 답을 하지 않고 있다. 부산지방경찰청 관계자는 “최근 김해출입국관리사무소에 김해국제공항의 출입국 심사대 철제문 높이가 1m로 낮고, 잠금장치도 쉽게 조작할 수 있어 보안이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또 폐회로텔레비전 설치 대수를 늘리고, 사각지대를 점검해야 한다는 의견도 냈다”고 말했다.
김영동 기자 ydkim@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