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날을 보름 앞둔 16일 경남 산청군 산청읍 전통시장에서 제수용 한과를 만들기 위한 뻥튀기 기계가 돌아가며 폭발음을 내자 기다리던 할머니들이 귀를 막고 있다.  

산청군/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