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AGE1%%]

정월대보름을 이틀 앞둔 15일 오전 전남 강진군 군동면 신기마을에서 주민들이 장을 담그기 위해 메주를 씻고 있다. 전통 된장마을로 지정된 이 마을에서는 매년 직접 수확한 친환경 콩으로 메주를 만들어 보름 때부터 장을 담가왔다. 강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