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게이터랜드’에서 몸 색소가 드문 백변종 악어가 지난 7일(현지시각) 태어났다. 게이터랜드 제공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게이터랜드’에서 몸 색소가 드문 백변종 악어가 지난 7일(현지시각) 태어났다. 게이터랜드 제공

미국 플로리다주 한 악어공원에서 희귀한 ‘핑크빛 악어’가 부화했다. 색소가 적어 이러한 피부색을 보이는 악어가 목격된 것은 36년 만이다.

악어공원 올랜도 ‘게이터랜드’는 희귀한 유전적 변이를 보이는 백변종(루시즘) 엘리게이터 악어가 지난 7일(현지시각) 부화했다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전했다. 백변종은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백색증(알비노)과는 구별되는 유전적 변이다. 백색증은 색소가 완전히 소멸해 눈까지 붉은색으로 나타나지만 백변종은 눈에 색소나 몸에 무늬가 남아있다.

루시즘 악어
루시즘 악어

게이터랜드에 따르면 백변종 악어의 탄생은 미국 루이지애나 늪지대에서 백변종 악어 둥지가 발견된 이후 처음으로 36년 만이다. 보통 백변종이라고 하더라도 몸에 반점이 남거나 일부 본래 피부색을 지니기 마련인데, 이번에 태어난 새끼 악어는 온몸에 색소가 없이 태어났다. 색소가 없다 보니 혈액 색깔이 피부에 비친 것이다. 희귀 악어의 현재 몸무게는 96g, 몸길이는 43cm다.

광고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게이터랜드’에서 몸 색소가 드문 백변종 악어가 지난 7일(현지시각) 태어났다. 게이터랜드 제공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게이터랜드’에서 몸 색소가 드문 백변종 악어가 지난 7일(현지시각) 태어났다. 게이터랜드 제공

게이터랜드 마크 맥휴 대표는 “정말 특별한 일이다. 악어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시민들과 함께 이름을 짓기 위해 공모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특이한 핑크 악어는 암컷으로 게이터랜드에 사는 악어 ‘제얀’과 ‘애슐리’의 짝짓기로 나왔다. 함께 부화한 수컷 악어는 일반적인 피부색을 지닌 것으로 알려졌다.

백변종과 백색증 동물은 햇볕에 매우 민감하기 때문에 공원은 악어의 건강과 성장을 면밀히 모니터링한 뒤 내년쯤 일반인 상대 전시를 진행할 계획이다.

김지숙 기자 suoop@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