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뉴스AS

UPDATE : 2022-09-24 14:35
뉴스도 ‘애프터 서비스(AS)’해 드립니다. 오프라인이나 온라인에서 뉴스 콘텐츠를 읽을 때 2% 부족할 때가 많습니다. 종이신문 기사의 경우 지면 한계로 간략히 전달되는 때가 있습니다. 온라인 뉴스 역시 맥락을 제대로 보여주지 못하는 경우도 흔합니다. 이전에 나간 기사가 시간이 흐르거나 사회적인 논란을 거쳐 팩트가 다소 변경될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때 <한겨레>는 기존 뉴스를 AS해 드리려 합니다. 뉴스AS를 통해 기사에 새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언론 탓 대통령, 이젠 욕설도 안했다? “‘미국 간 적 없다’ 할 판” 1.

언론 탓 대통령, 이젠 욕설도 안했다? “‘미국 간 적 없다’ 할 판”

600년간 물에 잠겼던 불상이 바깥으로…가뭄이 바꾼 세계 2.

600년간 물에 잠겼던 불상이 바깥으로…가뭄이 바꾼 세계

한동훈, 헌재서 “검찰청법 위헌” 주장…‘검찰청법 시행령’은? 3.

한동훈, 헌재서 “검찰청법 위헌” 주장…‘검찰청법 시행령’은?

깻잎 4만장 못따면 소쿠리당 월급 깎아도…이주노동자 못떠난다 4.

깻잎 4만장 못따면 소쿠리당 월급 깎아도…이주노동자 못떠난다

“취조 공문인가”…MBC에 보도경위 제출하라는 대통령비서실 5.

“취조 공문인가”…MBC에 보도경위 제출하라는 대통령비서실

한겨레와 친구하기

광고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기후변화&
오피니언
만화 | ESC | 한겨레S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HERI 이슈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