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휴심정벗님글방

생각을 붙잡으면 고통, 놓으면 자유롭습니다

등록 :2020-09-16 09:19수정 :2020-09-16 09:20

크게 작게

고통이란 붙잡는 것을 의미합니다. 과거의 아픔을 꽉 잡고 있어요. 모든 것이 자기 탓인 것 처럼 나만 불행한 것처럼 자신이 가치가 없는 것처럼 머리 속에 고통을 만들고 집착해요.

미래에 대한 불안도 많아요. 뭐가 잘못 될까봐 미리 걱정하고 두려움이 많아요.

과거가 문제가 아니라 미래가 문제가 아니라 생각이 문제입니다. 생각을 믿는 것이, 생각을 대하는 방식이 문제에요. 생각과 인연을 바꾸지 않으면 평생 생각의 감옥에 살고 한순간의 평화도 알기 어려워요.

과거에 대한 아픔과 미래에 대한 불안을 해결하는 방법은 이순간을 잘 지키는 것입니다. 일어나는 생각을 담담하게 지켜보고 이어가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상황을 바꾸는 것이 아니라 주어진 상황에서 만족과 수행을 찾는 것입니다. 현재에서 자신을 찾으면 과거도 미래도 저절로 해결이 됩니다.

과거에 잠겨있지 말고 미래를 바라보지 말고 오늘 이순간에 충실하세요. 전에도 앞으로 유일하게 있는 것은 오늘 이순간 뿐입니다. 이순간만 잘 지키면 이미 복이 많다는 것, 부족함이 없다는 것을 점차 알게 됩니다. 생각만 안 굴리면 별 어려움 없이 자연스럽게 충만하게 살 수 있어요. 연습만 필요한 거예요. 할 수 있어요! 순수한 동기로 알아차림을 늘 찾고 이순간을 사세요. 조금씩 조금씩 한걸음 한걸음 오직 모를 뿐!

쓸때없는 생각에

왜 마음 무겁게 해

지난 일에 궁리와

미래일에 근심은

무슨 소용이 있는가

바로 지금 이순간

단순함에 머물러

이순간을 지키면

인생 주인 되리라

~딜고 켄체 린포체

용수 스님(세첸코리아 대표)

광고

광고

광고

휴심정 많이 보는 기사

지리산 가는길 1.

지리산 가는길

“성철 스님이 에베레스트라면 탄허스님은 모든 것 품는 태평양” 2.

“성철 스님이 에베레스트라면 탄허스님은 모든 것 품는 태평양”

손원영 교수 이단시, 이슬람 과격파와 다른가 3.

손원영 교수 이단시, 이슬람 과격파와 다른가

유학자 최치원이 말년에 해인사에 간 까닭은 4.

유학자 최치원이 말년에 해인사에 간 까닭은

왜 나훈아와 잡스는 소크라테스를 불렀나 5.

왜 나훈아와 잡스는 소크라테스를 불렀나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