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스포츠일반

프로농구 MVP 허훈·김종규, 신인왕은 김훈·박정현 경쟁

등록 :2020-03-25 17:29수정 :2020-03-26 02:39

크게 작게

부산 케이티의 허훈. KBL 제공
부산 케이티의 허훈. KBL 제공

프로농구 최우수선수와 신인왕은 누가 될까?

케이비엘(KBL)은 조기 종료된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가 우승팀을 정하지 못했지만 최우수선수(MVP)와 신인상 등 주요 개인상 수상자는 선정한다고 25일 밝혔다.

유력한 최우수선수 후보는 부산 케이티(kt)의 허훈(25), 신인상 후보로는 원주 디비(DB)의 김훈(24)이 꼽힌다. 허훈은 시즌 35경기에 출전해 평균 14.9점에 7.2도움을 기록했다. 도움 부문에서는 2위 김시래(LG)의 4.8개를 압도하고, 득점에서도 국내 1위 송교창(KCC)의 15.0점에 이어 2위다. 허훈의 경쟁자로는 올스타전 최우수선수상을 받은 디비의 김종규(29)가 거론된다. 평균 13.3점에 6.1튄공을 잡아냈다.

신인상 후보인 김훈은 23경기 평균 2.7점에 1.4튄공을 기록했다. 경쟁 상대는 창원 엘지의 박정현(24)이다. 박정현은 20경기에서 2.2점에 2튄공을 올렸다. 박정현은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 김훈은 2라운드 5순위(전체 15순위)로 지명된 바 있다.

박정현이 신인상을 받으면 2014~2015시즌 이승현(오리온) 이후 5년 만에 1순위 신인왕이 탄생하고, 김훈이 수상할 경우 2003~2004시즌 이현호(전체 18순위) 이후 16년 만에 2라운드 신인왕이 나온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녹취파일] 구타·폭언에 빵고문까지…그 누구도 최숙현을 돕지 않았다 1.

[녹취파일] 구타·폭언에 빵고문까지…그 누구도 최숙현을 돕지 않았다

두산, 한화에 역전 드라마…9회말 박세혁 끝내기 홈런 2.

두산, 한화에 역전 드라마…9회말 박세혁 끝내기 홈런

경기 중 쓰러진 염경엽 감독, “최소 2달간 절대 안정 필요” 3.

경기 중 쓰러진 염경엽 감독, “최소 2달간 절대 안정 필요”

최숙현, 수백번 “죽고 싶다”…경주시청 팀은 ‘지옥’이었다 4.

최숙현, 수백번 “죽고 싶다”…경주시청 팀은 ‘지옥’이었다

여자 철인3종경기 잇단 불운…장윤정·정혜림 아쉬운 ‘노메달’ 5.

여자 철인3종경기 잇단 불운…장윤정·정혜림 아쉬운 ‘노메달’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