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축구·해외리그

리버풀, 직원 일시 해고 이틀 만에 철회…비난 여론에 사과

등록 :2020-04-07 08:47

크게 작게

영국 리버풀시 리버풀항 앨버트도크 앞 버스 정류장에 2층 버스가 도착하자 관광객들이 줄을 섰다.
영국 리버풀시 리버풀항 앨버트도크 앞 버스 정류장에 2층 버스가 도착하자 관광객들이 줄을 섰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리그 중단에 따른 재정압박을 이유로 일부 구단 직원을 일시 해고하기로 했다가 비난 여론이 거세자 이틀 만에 철회하고 팬들에게도 사과했다. 리버풀은 6일(이하 현지시간) 구단 홈페이지에 '리버풀 지지자들에게 보내는 피터 무어 최고경영자(CEO)의 편지'라는 제목으로 성명서를 내고 이틀 전 발표한 직원일시 해고 방침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리버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프리미어리그가 중단된 데 따른 재정압박으로 경기에 직접 참여하지 않는 일부 직원에 대한 일시 해고 조치를 지난 4일 발표했다.

리버풀은 "일시 해고된 직원들의 급여는 100% 지급될 것이다. 재정적인 불이익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구단 레전드 출신인 제이미 캐러거 등은 물론 팬들까지 나서서 거세게 비난했다.

리버풀의 조치는 정부의 고용유지지원제도를 이용해 일시 해고 상태인 직원의 급여 중 20%만 구단이 부담하고, 나머지 80%는 정부지원금으로 충당하려는 것이었기때문이다.

이에 사정이 어려운 사업자들을 위해 마련된 제도를 '부자 구단'이 악용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결국 리버풀 무어 CEO는 "지난주 우리는 잘못된 결정을 내렸다고 생각한다"면서"이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이 전례가 없던 시기에 모든 근로자가 정리 해고나 임금 삭감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보장할 것"이라면서 "우리는 축구 경기가 없는 상황에서도정부 지원제도를 신청하지 않고 직원들에게 급여를 지급할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오재원 스윙’ 논란 미국 야구팬들도 ‘설왕설래’ 1.

‘오재원 스윙’ 논란 미국 야구팬들도 ‘설왕설래’

강정호, 다음 주 귀국해 공개사과…키움 “그 이후 결정” 2.

강정호, 다음 주 귀국해 공개사과…키움 “그 이후 결정”

“손흥민·박지성은 아시아의 가장 위대한 EPL선수” 3.

“손흥민·박지성은 아시아의 가장 위대한 EPL선수”

김태형 감독, “이흥련 지명 이유는…“ 4.

김태형 감독, “이흥련 지명 이유는…“

코로나19에 보스턴 마라톤 결국 취소…124년 역사상 처음 5.

코로나19에 보스턴 마라톤 결국 취소…124년 역사상 처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