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스포츠야구·MLB

‘코로나 때문에…’ MLB 선수들, 리그 포기 속출

등록 :2020-06-30 09:34수정 :2020-07-01 02:36

크게 작게

지난 WS우승팀 워싱턴 “라이언 지머먼·조 로스 불참”
“개인의 건강과 안전 위해”…다른 구단에서도 이어져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 워싱턴내셔널스. 휴스턴/AFP 연합뉴스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 워싱턴내셔널스. 휴스턴/AFP 연합뉴스

내달 개막이 강행되는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 코로나19 감염을 우려한 선수들의 리그 포기 선언이 속출하고 있다. 미국의 방역 상황이 개선되지 않는 한 이런 현상은 가속될 전망이다.

지난해 월드시리즈 우승팀인 워싱턴 내셔널스는 30일(현지시각) 공식 에스엔에스(SNS)계정을 통해 “내야수 라이언 지머먼(36)과 투수 조 로스(27)가 개인의 건강과 안전상의 이유로 2020시즌에 참가하지 않기로 했다. 구단은 두 선수의 결정을 100% 존중한다”고 밝혔다.

지머먼은 올 시즌 200만 달러 연봉을 받기로 한 워싱턴을 대표하는 프랜차이즈 스타다. 지난 시즌까지 통산 15시즌 동안 타율 0.279, 270홈런, 1015타점을 기록했다. 만약 리그 참여를 강행했다면 올해 60경기만 열리기 때문에 그의 연봉은 74만달러로 줄어들게 된다. 그마저도 안 받는 게 낫다고 판단한 것이다. 지머먼은 최근 태어난 아이와 다발성 경화증에 시달리고 있는 어머니의 등 가족 건강 때문에 시즌 참가 여부를 두고 고민해 왔다.

하지만 은퇴를 선언한 것은 아니다. 워싱턴은 “지머먼이 은퇴 결정을 내린 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한국인 외할머니를 둬 한국에서도 알려진 같은 구단 소속 투수인 조 로스는 지난 시즌 4승 4패를 기록하며 올 시즌 연봉 150만달러에 계약한 바 있다. 올 시즌을 건너 뛰게 된 로스는 내년 시즌 연봉 협상에 들어간다.

워싱턴 뿐만아니라, 다른 구단에서도 불참자가 나오고 있다.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의 우완 투수 마이크 리크(33)는 에이전트를 통해 코로나19 위협에 노출될 수 없다며 시즌 출전을 포기했다. 코칭스태프들도 리그 불참을 선언 중인다. 미네소타 트윈스의 밥 맥클러(68), 빌 에버스(66) 등 두 명의 코치가 고령으로 인한 코로나19 고위험군에 속해 리그에 참여하지 않기로 했다.

이정국 기자 jgle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스포츠 많이 보는 기사

울어버린 ‘레전드’ 김태균 “이글스는 내 자존심이자 자부심이었다” 1.

울어버린 ‘레전드’ 김태균 “이글스는 내 자존심이자 자부심이었다”

메시, 챔피언스리그 16시즌 연속골 2.

메시, 챔피언스리그 16시즌 연속골

최지만 1안타 2득점…탬파베이, 다저스와 ‘장군멍군’ 3.

최지만 1안타 2득점…탬파베이, 다저스와 ‘장군멍군’

신진서 바람, 박정환에 또 이겼다 4.

신진서 바람, 박정환에 또 이겼다

한화 김태균, 전격 은퇴 선언…“팀 미래 생각했다” 5.

한화 김태균, 전격 은퇴 선언…“팀 미래 생각했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