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한동훈, 유시민 사과에 “거짓선동으로 피해, 필요한 조치 검토”

등록 :2021-01-22 19:24수정 :2021-01-22 19:42

크게 작게

“구체적 거짓말로 음해”
한동훈 검사장 <한겨레> 자료사진
한동훈 검사장 <한겨레> 자료사진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22일 ‘검찰의 재단 계좌 열람' 의혹을 제기했다가 사실이 아니라고 사과한 것과 관련해 한동훈 검사장(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이미 발생한 피해에 대해 필요한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유 이사장이 사과문을 발표한 뒤 낸 입장문에서 “반부패강력부장 근무 시 유 이사장이나 재단 관련 계좌추적을 하거나 보고받은 사실이 없다는 사실을 여러 차례 밝혔다”며 “유 이사장은 지난 1년간 저를 특정한 거짓 선동을 반복했고, 저는 이미 큰 피해를 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유 이사장은 2019년 12월 유튜브 방송에서 “검찰이 노무현재단의 주거래은행 계좌를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 제 개인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해 7월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한 검사장이 있던 (대검) 반부패강력부 쪽에서 (재단 계좌를) 봤을 가능성이 높다”고도 했다.

한 검사장은 유 이사장이 검·언 유착 의혹 수사심의회가 열렸던 날에 라디오 방송에서 본인을 특정해 “구체적인 거짓말을 했다”며 “잘 몰라서 거짓말을 한 것이 아니라 자신의 막강한 영향력을 이용해 저를 음해한 것이다. 누가 허위정보를 제공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검찰의 노무현재단 계좌 열람)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옥기원 기자 ok@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숙대 포기한 트랜스젠더 “변희수 하사, 슬픔없는 세상에서 자유롭길” 1.

숙대 포기한 트랜스젠더 “변희수 하사, 슬픔없는 세상에서 자유롭길”

[현장] 특수주사기로 2회분 남자, 보건소 논의 뒤 잔여량으로 접종 2.

[현장] 특수주사기로 2회분 남자, 보건소 논의 뒤 잔여량으로 접종

검찰 내부, 윤석열 ‘사퇴 공감’ 분위기…“무책임하게 떠나” 비판도 3.

검찰 내부, 윤석열 ‘사퇴 공감’ 분위기…“무책임하게 떠나” 비판도

‘국민’ 내세워 계산된 정치 행보…검찰총장, 대선 직행하나 4.

‘국민’ 내세워 계산된 정치 행보…검찰총장, 대선 직행하나

[단독] 독립운동인명사전 편찬 학자들, 남의 글로 ‘무늬만 집필’했다 5.

[단독] 독립운동인명사전 편찬 학자들, 남의 글로 ‘무늬만 집필’했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