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김대중 전 대통령 두 아들, ‘동교동 사저’ 놓고 법정 다툼

등록 :2020-05-29 19:00수정 :2020-05-30 02:36

크게 작게

김홍걸 당선자, 사저 소유권 자신 명의로
형 홍업씨, 부동산 처분 금지 가처분 신청
동교동 사저 입구에 나란히 달린 문패.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동교동 사저 입구에 나란히 달린 문패.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고 이희호 여사가 남긴 동교동 자택을 두고 김 전 대통령의 두 아들이 법정 다툼을 벌이는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29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지난해 12월 고 김 전 대통령의 둘째 아들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이 동생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당선자를 상대로 서울 마포구 동교동의 고 김 전 대통령 사저에 대한 부동산 처분 금지 가처분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이 사건을 심리한 서울중앙지법 민사51부(재판장 박범석)가 지난 1월 김 이사장의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이자 김 당선자는 이에 불복해 지난 4월 가처분 이의신청서를 제출했다. 재판부는 지난달 29일 심문을 종결했다.

김 당선자가 지난 4·15 총선에 출마하면서 제출한 공직자 재산신고를 보면, 32억원 상당의 동교동 사저가 김 당선자의 재산 목록에 포함됐다. 이희호 여사가 별세한 뒤 사저 소유권을 자신 명의로 바꾼 것이다.

이에 반발한 김 이사장은 사저에 대한 김 당선자의 처분 행위를 막으려고 법원에 부동산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고, 법원이 이를 인용한 것이다. 현재는 김 당선자가 법원 결정에 이의를 제기하는 가처분 이의신청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장예지 기자 penj@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지존파 토막살인’ 유일 생존자 20년만의 증언 “믿기지 않았다…” 1.

‘지존파 토막살인’ 유일 생존자 20년만의 증언 “믿기지 않았다…”

진료실 앞의 지존파 “도망가고 싶죠? 도망가세요” 2.

진료실 앞의 지존파 “도망가고 싶죠? 도망가세요”

지존파 납치 생존자 “지하에 갇힌 내게 범죄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3.

지존파 납치 생존자 “지하에 갇힌 내게 범죄를 털어놓기 시작했다”

30대 남성의 ‘무자녀’ 선택기…우린 아이를 갖지 않기로 했다 4.

30대 남성의 ‘무자녀’ 선택기…우린 아이를 갖지 않기로 했다

이건희 회장 빈소 차려질 삼성서울병원 “취재진·외부인 통제…가족장으로” 5.

이건희 회장 빈소 차려질 삼성서울병원 “취재진·외부인 통제…가족장으로”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