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채널에이-검사장 유착 의혹 ‘감찰 착수’ 보고에…윤석열 총장 “반대”

등록 :2020-04-08 10:28수정 :2020-04-08 13:47

크게 작게

대검 감찰본부, 휴가중 윤 총장에 문자 통보
“녹취록 전문 확인하고 감찰 여부 결정하자”
윤석열 검찰총장.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윤석열 검찰총장. 강창광 선임기자 chang@hani.co.kr
채널에이-검사장 유착 의혹 진상규명을 위해 대검찰청 감찰본부가 감찰 계획을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보고했으나 윤 총장이 “추가 조사가 더 필요하다”며 이를 반대한 것으로 확인됐다.

8일 <한겨레> 취재를 종합하면, 한동수 대검 감찰본부장은 지난 7일 휴가 중인 윤 총장에게 채널에이 기자와의 유착 의혹이 제기된 한아무개 검사장에 대한 감찰에 착수하겠다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윤 총장은 구본선 대검 차장을 통해 “녹취록 전문 내용을 파악하고 감찰 혐의가 있으면 감찰 여부를 결정하자”는 뜻을 감찰본부에 전했다고 한다. 법무부는 지난 2일 대검에 채널에이-검사장 유착 의혹을 규명하라고 지시했고 대검은 의혹을 보도한 <문화방송>(MBC)과, 사건 당사자인 <채널에이> 쪽에 각각 취재 자료 등을 제공해달라고 요청한 상태다.

감찰 착수 여부와 별개로 민주언론시민연합(민언련)의 고발 건은 곧 사건 배당이 이뤄지고 수사에 착수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언련은 채널에이 이아무개 기자와 ‘성명 불상의 검사장’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민언련은 이 기자가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 대표 쪽에 접근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에 대한 비위 제보를 하지 않으면 형사상 불이익이 있을 수 있다’고 암시한 것이 협박죄에 해당한다며 고발장을 냈다.

김태규 기자 dokbul@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대낮 서울역서 여성 상대 ‘묻지마 폭행’…SNS서 공분 확산 1.

대낮 서울역서 여성 상대 ‘묻지마 폭행’…SNS서 공분 확산

대낮 서울역서 신원불상 남성이 여성 폭행…경찰 “용의자 추적 중” 2.

대낮 서울역서 신원불상 남성이 여성 폭행…경찰 “용의자 추적 중”

2014년부터 개인계좌 모금? 2012년 콩고내전 여성 지원금도 개인계좌로 받아 3.

2014년부터 개인계좌 모금? 2012년 콩고내전 여성 지원금도 개인계좌로 받아

[편집국에서] 실드 치는 한겨레? / 이춘재 4.

[편집국에서] 실드 치는 한겨레? / 이춘재

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제기 김어준, 검찰 고발당해 5.

이용수 할머니 ‘배후설’ 제기 김어준, 검찰 고발당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