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속보] 코로나19 환자 81명 늘어…누적 환자 1만237명

등록 :2020-04-05 10:28수정 :2020-04-05 16:26

크게 작게

중앙방역대책본부 5일 0시 기준
국내 입국 검역과정과 서울에서 신규 확진 최다
완치 138명 늘어 6463명…사망 6명 증가한 183명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지난 1일 오전부터 전면 폐쇄된 경기 의정부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전체 구성원을 대상으로 검진 조사를 하고 있다. 의정부/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코로나19 집단 감염으로 지난 1일 오전부터 전면 폐쇄된 경기 의정부시 가톨릭대 의정부성모병원에서 의료진들이 전체 구성원을 대상으로 검진 조사를 하고 있다. 의정부/김혜윤 기자 unique@hani.co.kr

5일 국내 코로나19 환자가 전날보다 81명 늘어, 누적 환자 수가 1만237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확진자가 81명 늘었다고 밝혔다. 증상이 없어져 격리해제(완치)된 환자는 138명 더 늘어 6463명이 됐다. 격리 중인 환자는 전날보다 63명 줄어 3591명이다.

신규 확진자는 국내 입국자 검역 과정(24명)과 서울 지역(24명)에서 가장 많이 나왔다. 이날까지 입국 과정에서 확인된 환자는 모두 303명으로 늘어났다. 경기에서 확진자 10명이 나왔고, 대구에서 7명, 경북에서도 4명이 더 발생했다. 그밖에 강원·제주(각 3명), 인천(2명), 광주·대전·전북·경남(각 1명)에서도 확진자가 더 나왔다.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사망자는 전날보다 6명이 늘어 183명이다.

노지원 기자 zon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가수 김광석 타살 주장’ 이상호, 부인 서해순에 1억원 배상 1.

‘가수 김광석 타살 주장’ 이상호, 부인 서해순에 1억원 배상

김대중 전 대통령 두 아들, ‘동교동 사저’ 놓고 법정 다툼 2.

김대중 전 대통령 두 아들, ‘동교동 사저’ 놓고 법정 다툼

윤미향 “개인계좌 허술한 부분 있었다”면서도 “후원금 유용 안했다” 3.

윤미향 “개인계좌 허술한 부분 있었다”면서도 “후원금 유용 안했다”

‘코로나 의료 공백 사망’ 18살 고교생 정유엽의 억울한 죽음 4.

‘코로나 의료 공백 사망’ 18살 고교생 정유엽의 억울한 죽음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 고공농성 접는다 5.

삼성 해고노동자 김용희, 고공농성 접는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