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손석희 “김웅 배후에 삼성 있다는 조주빈 말 믿었다”

등록 :2020-03-28 16:30

크게 작게

어제 JTBC 기자들에 해명…“김웅 재판 이기기 위해 돈 건네”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의 마지막 <뉴스룸> 방송. JTBC 화면 갈무리
손석희 JTBC 대표이사 사장의 마지막 <뉴스룸> 방송. JTBC 화면 갈무리

손석희(64) JTBC 대표이사 사장은 자신과 차량 접촉사고로 분쟁 중인 프리랜서 기자 김웅(50)씨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의 주장을 믿었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28일 알려졌다.

손 사장은 전날 오후 마포구 상암동 JTBC사옥에서 일부 기자가 모인 자리에서 이러한 해명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25일 성착취물 제작·유포 혐의로 검찰에 송치되는 조씨 입에서 자신의 이름이 처음 거론된 후 회사를 통해 입장을 밝혔지만, 테러 위협을 받으면서도 왜 수사기관에 신고하지 않고 조 씨의 금품요구에 응했냐는 의혹이 가라앉지 않자 자사 기자들을 상대로 재차 입장을 설명하려 한 것이다.

손 사장은 이 자리에서 "조 씨가 김 씨와의 친분이 있다는 증거를 보여주면서 '김웅 뒤에 삼성이 있다'는 식의 위협을 했고, 이들 배후에 삼성이 있다는 생각에 미치자 신고해야 한다는 판단이 잘 서지 않았다"는 취지의 주장을 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미투'(Me Too) 운동이 한창이었을 때 삼성이 자신의 성신여대 교수 재직 시절 비슷한 의혹이 있는지 뒷조사를 했고, 최근엔 자택에 낯선 남자가 침입하는 등불안한 상황에 놓여있음을 강조했다고 한다.

특히 김 씨와 법적으로 다투는 상황에서 "재판에서 이기기 위해 뭐라도 증거를 잡으려고 돈을 건넸다"는 식의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손 사장은 조 씨가 자신과 가족들에게 위해를 가해달라는 김 씨의 사주를 받은 흥신소 사장인 양 접근해왔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당시 손 사장은 조 씨의 금품 요구에 응한 이유에 대해 "위해를 가하려 마음먹은 사람이 김 씨가 아니라도 실제로 있다면 설사 조 씨를 신고해도 또 다른 행동책을 찾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기에 매우 조심스러웠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이재용의 여론전…시민들에 기소 여부 묻는다 1.

이재용의 여론전…시민들에 기소 여부 묻는다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복지부 복수차관 도입 2.

질병관리본부 ‘질병관리청’으로 승격…복지부 복수차관 도입

10대 노리는 ‘도박의 덫’…“접근 차단·재활치료로 재발 막아야” 3.

10대 노리는 ‘도박의 덫’…“접근 차단·재활치료로 재발 막아야”

방역 허술해도 ‘별 따기’ 쿠팡 알바가 씁쓸한 이유 4.

방역 허술해도 ‘별 따기’ 쿠팡 알바가 씁쓸한 이유

“올해 치료제, 내년 백신 개발”…정부, 임상에 1000억 투자 5.

“올해 치료제, 내년 백신 개발”…정부, 임상에 1000억 투자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