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단독] ‘성착취’ 조주빈, 암호화폐 계좌에 32억원 포착됐다

등록 :2020-03-25 05:01수정 :2020-03-25 11:02

크게 작게

‘박사방’ 암호화폐 추적해보니
‘박사방’에 올린 후원금 계좌로 513개 지갑서 이더리움 입금
모네로 등 다른 코인도 활용…경찰, 거래소 4곳 압수수색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 조주빈(24)씨가 지난 19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김혜윤 기자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 조주빈(24)씨가 지난 19일 오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마치고 나오고 있다. 김혜윤 기자

텔레그램에 ‘박사방’을 열고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을 대상으로 성착취 범죄를 저지른 ‘박사’ 조주빈(24)씨가 박사방 거래에 이용한 암호화폐 지갑(은행계좌에 해당)에서 수십억원에 이르는 자금 흐름이 확인됐다. 경찰은 조씨 집에서 압수한 1억3천만원의 현금과 함께 이 자금도 범죄 수익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수사하고 있다.

24일 <한겨레>가 블록체인 전문매체 <코인데스크코리아>와 함께 조씨가 박사방에 ‘돈을 보내라’고 공지한 암호화폐 지갑을 추적한 결과, 조씨가 박사방 운영 등에 활용한 ‘이더리움’ 암호화폐 지갑에서 최대 32억원에 이르는 자금 흐름이 포착됐다. 국내 301개, 국외 80개, 개인 지갑 132개 등 모두 513개의 지갑으로부터 8825이더(이더리움 단위)가 입금된 내역이다. <한겨레> 취재 결과, 조씨는 적어도 2018년부터 성착취물을 제작했고 지난해 7월부터 엔번방에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으며, 박사방 가입비로 최대 200만원가량의 암호화폐를 회원들에게 요구했다. 경찰 수사 결과, 조씨는 총기와 마약 판매 등을 미끼로 다수의 사기 범죄를 저지르기도 했다. 경찰이 성착취를 비롯한 각종 범죄 수익 거래에 이 암호화폐 지갑이 사용됐을 가능성에 대해 수사하고 있는 까닭이다.

박사방이 유명해지기 시작한 지난해부터는 수사기관의 추적을 피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수천회에 걸쳐 쪼개고 합치는 ‘믹싱 앤 텀블러’ 기법을 사용했다. 데이터 분석업체 크립토퀀트 관계자는 “지갑의 입금 규모가 커지면서 추적을 피하는 방법을 사용한 게 감지된다. 지난해 이후 흐름을 보면 아직 발견되지 않은 다른 지갑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겨레>는 지난 11일 조씨가 박사방에 ‘후원금을 입금할 주소’라며 ‘모네로’와 이더리움, ‘비트코인’ 지갑 주소를 공지한 직후 이를 포착해 분석에 착수했다. 서울지방경찰청도 이와 관련해 최근 암호화폐 거래소 4곳을 압수수색한 것으로 확인됐다. 조씨는 당시 “가장 안전한 게 모네로 코인”이라고 밝혔다. 모네로는 박사가 초창기부터 주로 사용하던 암호화폐 지갑으로 박사의 주거래 계좌다. 조씨가 주로 이용한 모네로를 거래한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 관계자는 “경찰로부터 조씨의 거래 내역에 대한 협조 공문을 받고 자료를 준비 중이다. 다른 거래소도 조씨 관련 협조 요청을 받은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 보안업체 관계자는 “모네로를 거래하는 암호화폐 거래소는 거래 내역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수사기관이 요청하면 내역을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경찰 관계자는 “조씨의 추가 범죄 은닉 수익을 찾기 위한 광범위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완 오연서 기자, <코인데스크코리아> 박근모 김병철 기자 funnybone@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어서 와, ‘빠던’은 처음이지? K-야구가 누른 미국의 ‘웃음 버튼’ 1.

어서 와, ‘빠던’은 처음이지? K-야구가 누른 미국의 ‘웃음 버튼’

“우리 때 미투 못한 미안함”에 학생편 돼준 동네 주민들 2.

“우리 때 미투 못한 미안함”에 학생편 돼준 동네 주민들

“인종차별 반대한다” 명동에서 조지 플로이드 추모 평화행진 3.

“인종차별 반대한다” 명동에서 조지 플로이드 추모 평화행진

“이재용을 구하라”…시험대 오른 전직 특수통 검사들 4.

“이재용을 구하라”…시험대 오른 전직 특수통 검사들

[친절한 기자들] n번방의 십대 남성들은 누구입니까 / 김완 5.

[친절한 기자들] n번방의 십대 남성들은 누구입니까 / 김완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