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언론중재위 “임미리 교수 칼럼, 선거법상 공정보도의무 위반”

등록 :2020-02-15 01:11

크게 작게

언론중재위원회 산하 선거기사심의위원회가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이 선거법을 위반했다는 유권해석을 내렸다.

14일 언중위에 따르면 선거기사심의위원회는 지난 12일 위원회를 열어 임 교수의 칼럼을 심의한 뒤 공직선거법 제8조를 위반한 것으로 판단해 권고 결정을 하고, 이 같은 사실을 경향신문에 통지했다.

공직선거법 제8조는 '언론기관의 공정보도의무'에 관한 조항으로 방송·신문·통신·잡지 기타 간행물을 경영·관리하거나 편집·취재·집필·보도하는 자와 인터넷언론사가 정당의 정강·정책이나 후보자(후보자가 되고자 하는 자 포함)의 정견 기타사항에 관해 보도·논평을 하는 경우 공정하게 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언중위 관계자는 "권고는 선거법 위반에 대한 가장 낮은 수준의 조치로 법적인 강제성은 없다"며 "정치적으로 편향돼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으니 유의하라는 취지"라고 말했다.

임 교수는 지난달 28일 경향신문에 기고한 '민주당만 빼고'란 제목의 칼럼에 "촛불 정권을 자임하면서도 국민의 열망보다 정권의 이해에 골몰하고 있다"며 "민주당만 빼고 투표하자"고 썼다.

민주당은 임 교수와 경향신문 담당자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가 취하했으나 당 안팎에서 표현의 자유를 억압한다는 비판이 이는 등 파장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대남병원 첫 사망자 42㎏ 불과…재단 간부들 횡령 ‘전력’ 주목 1.

대남병원 첫 사망자 42㎏ 불과…재단 간부들 횡령 ‘전력’ 주목

[속보] 코로나19 신규 환자 334명…확진자 1595명으로 늘어 2.

[속보] 코로나19 신규 환자 334명…확진자 1595명으로 늘어

“대구 와달라” 한 의사의 호소…전국서 250명이 응답했다 3.

“대구 와달라” 한 의사의 호소…전국서 250명이 응답했다

[폰터뷰] TK엔 5명뿐…직접 듣는 ‘역학조사관이 사는 세상’ 4.

[폰터뷰] TK엔 5명뿐…직접 듣는 ‘역학조사관이 사는 세상’

한겨레 창사 이래 첫 주주배당 합니다 5.

한겨레 창사 이래 첫 주주배당 합니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