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관심 끌고 싶었다”…일베에 노파 성매매 사진 올린 회원 검거

등록 :2018-08-03 17:49

크게 작게

 한겨레 자료사진
한겨레 자료사진
극우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에 노년여성과 성매매를 했다고 주장하며 사진과 함께 글을 올린 20대 남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충남 천안 동남경찰서는 3일 정보통신망 이용 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위반(일반음란물 유포)혐의로 A(27)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지난달 22일 인터넷 커뮤니티인 일베 저장소에 '박카스 할머니와 성매매를 했다'는 글과 함께 노년여성의 주요 신체 부위가 그대로 노출된 나체 사진 4장을 게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일베 회원으로 활동 중인 A씨가 다른 회원의 관심을 끌고 싶고, 반응을 보고 싶어 사진을 올렸다고 진술했다"며 "직접 찍은 사진은 아니고 다른 곳에서 퍼온 사진을 집에서 올렸다고 진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A씨 진술과는 상관없이 사이트에 게시된 불법촬영 사진을 직접 촬영해 게시했는지 등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불법 촬영물을 유포한 동기와 상습적으로 그랬는지 등에 대해서도 계속 수사할 계획"이라며 "범행 동기와 여죄를 캐는 게 우선"이라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2일 밤 일베에는 '32살 일게이 용돈 아껴서 74살 바카스(박카스) 할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일게이'는 일베 회원을 뜻하며, '바카스 할매'는 공원 등에서 성매매를 하는 노년 여성을 일컫는다. 이 글에는 한 노년여성의 나체 사진 4장과 성매매 과정 등의 후기가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에도 다른 노년여성의 나체 사진 등이 올라온 것으로 알려졌다. 원본 글은 올라온 지 하루 만에 삭제됐지만, 이후 포털사이트에는 온종일 '박카스', '일베 박카스남'이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 일베에서는 여전히 이 글에 대한 후기 글이 넘쳐나고, 피해여성에 대한 조롱도 이어졌다.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에는 '국가와 경찰은 일베에 할머니 나체 사진을 무단 유포한 남자를 체포해 포토라인에 세우고 수사하라'는 청원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추미애 “윤석열 서울중앙지검 ‘옵티머스 무혐의’ 감찰하라” 지시 1.

추미애 “윤석열 서울중앙지검 ‘옵티머스 무혐의’ 감찰하라” 지시

AI 면접관이 말했다 “너 인성 문제 있어?” 2.

AI 면접관이 말했다 “너 인성 문제 있어?”

“2022년부터 의대 정원 늘려야”…보건의료위 공익위원들 권고문 3.

“2022년부터 의대 정원 늘려야”…보건의료위 공익위원들 권고문

방통위, ‘불법 허가’ MBN에 승인취소 대신 영업정지? 4.

방통위, ‘불법 허가’ MBN에 승인취소 대신 영업정지?

방대본 “코로나 완치 뒤 뇌기능 저하 가능성 있다” 5.

방대본 “코로나 완치 뒤 뇌기능 저하 가능성 있다”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