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시민단체 ‘촛불 계승 대선 주도’ 움직임 본격화

등록 :2017-04-03 19:02수정 :2017-04-03 22:08

크게 작게

‘촛불의 힘’을 이어받아 대선 정국에서 의제 설정에 주도적으로 나서려는 시민사회의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지난 1일 시민사회 원로 및 단체들로 구성된 ‘주권자전국회의’가 출범한 데 이어 4일 노동시민단체들이 중심이 된 ‘2017대선주권자행동’(주권자행동)도 출범한다. 이들은 모두 대통령 탄핵을 끌어낸 ‘촛불의 힘’을 계승해 변화를 끌어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환경운동연합, 한국여성단체연합, 한국여성민우회, 참여연대 등 18개 단체가 모인 ‘2017대선주권자행동’은 “촛불혁명을 이끈 시민들이 바라는 새로운 나라로 가는 계기를 만들기 위한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고 계획을 밝혔다. 주요 후보자의 정책공약에 대한 검증평가 캠페인, 관권개입 선거부정 감시 및 시민 참정권 보장 운동을 주된 활동 방향으로 삼았다. 구체적으로는 시민의 열망을 모으는 ‘주권자파티’와 후보초청 토크쇼 등을 연다. 박근용 참여연대 공동사무처장은 “이번 대선에서 국정원이 정치 편향적이지 않도록 감시하고 관변 조직들이 법을 넘어서는 선거 개입을 하지 않도록 검·경과 선거관리위원회에 감시를 당부할 계획도 있다”고 밝혔다.

3일 오후엔 ‘촛불 사회자’로 알려진 윤희숙 전 한국청년연대 상임대표의 제안으로 청년활동가 집담회가 열리기도 했다. ‘대통령은 바뀌었는데 내 삶은 그대로’라는 청년들과 함께 촛불항쟁 이후 공동행동을 모색해보자는 취지다. 이 자리에서 나온 얘기를 바탕으로 청년들의 공동행동을 위한 구체적인 사업을 구상해 전국 청년들에게 제안할 계획이다.

‘민주평화정부 수립과 국가대개혁을 위한 주권자전국회의 준비위원회’의 약칭인 주권자전국회의는 출범하면서 “촛불항쟁에 함께 한 각계각층이 민주평화정부 수립을 위해 힘을 모으겠다. 민주평화정부 수립 이후엔 새로운 정부가 적폐 청산과 국가 대개혁을 제대로 하는지 감시·비판하고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첫 행보로 주요 야당 대선후보들에게 민주평화 공동정부 수립과 개혁현안에 대한 실천방법을 협의하는 ‘정치협상회의 구성’을 제안했다. 이들은 또 당면한 문제로 한반도 사드 배치를 꼽으며, 미중정상회담이 열리는 미국으로 개신교 가톨릭 불교 원불교 등 4대종단 대표들과 함께 항의대표단을 보내기로 했다.

박수지 기자 suji@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투사 시인 송경동의 꿈 1.

투사 시인 송경동의 꿈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 공개…4단계 체계에 ‘사적모임 금지’ 강화 위주로 2.

사회적 거리두기 개편안 초안 공개…4단계 체계에 ‘사적모임 금지’ 강화 위주로

코로나 신규확진 418명…다시 400명대로 3.

코로나 신규확진 418명…다시 400명대로

‘차별 없는 세상’ 변희수의 꿈 이룰 수 있을까요? / 김종철 4.

‘차별 없는 세상’ 변희수의 꿈 이룰 수 있을까요? / 김종철

부산 놀이공원 관람차 추락, 일가족 5명 사망 5.

부산 놀이공원 관람차 추락, 일가족 5명 사망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