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사회일반

피디수첩 수사 검사들 “이메일 공개 정당했다”

등록 :2009-06-25 21:14

크게 작게

<문화방송> ‘피디(PD)수첩’ 제작진을 수사한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전현준)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김은희 작가의 이메일 공개와 관련해 검찰 내부통신망에 글을 올렸다. 에이포(A4) 5장 분량에 보고서 형식을 띤 글인데, 외부의 비난 여론에 대해 수사팀의 입장을 밝힌 것이다.

검사들은 ‘이메일 공개가 사생활 및 양심의 자유 침해’라는 주장에 대해 “이메일 내용은 범죄성립 여부와 직접 관련이 있고, 공소장 내용에도 포함돼 있다”고 반박했다. 김 작가의 이메일에는 제작진의 역할 분담과 왜곡·허위 방송을 하게 된 의도를 판단할 수 있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는 주장이다.

수사팀은 또 국민의 알권리를 보장하기 위해 공개가 불가피했다고 강조했다. 검사들은 “허위 방송으로 광우병 공포에 빠졌던 국민들에게 이메일 내용은 정당한 관심의 대상이며, 검찰 내부 준칙에도 국민의 의혹이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공개할 수 있는 규정이 있다”고 했다.

한편, 김 작가도 24일 문화방송 구성작가협의회 게시판에 ‘공개된 메일 문구, 진실은 이렇습니다’란 글을 올렸다. 김 작가는 “검찰이 ‘이명박 정권의 정치적 생명줄을 끊어놓기 위해 적개심을 가지고 광적으로 ‘광우병’ 방송을 만들었다’는 문장 하나를 완성하기 위해, 그에 필요한 메일 문장들만 골라 공개했다”고 비판했다.

석진환 기자 soulfat@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옵티머스 의혹’ 받은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1.

‘옵티머스 의혹’ 받은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복통에 쓰러진 학생, 감독관이 시험지 들고 함께 병원으로 2.

복통에 쓰러진 학생, 감독관이 시험지 들고 함께 병원으로

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된다 3.

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된다

법무부 내분 격화… 윤석열 장모 기소한 중앙지검 검사 사의 4.

법무부 내분 격화… 윤석열 장모 기소한 중앙지검 검사 사의

‘징계 속도전’ 제동 걸린 추미애…전열 재정비 시간 가질듯 5.

‘징계 속도전’ 제동 걸린 추미애…전열 재정비 시간 가질듯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