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교육

‘천원의 아침’…서울대 학생들 1000원으로 아침밥 먹는다

등록 :2015-05-13 19:58

크게 작게

생활협동조합 6월1일부터 ‘아침밥 먹기 운동’
학생들 “식비 부담 크게 줄어들게 돼” 반겨
서울대학교 정문. 한겨레 자료 사진
서울대학교 정문. 한겨레 자료 사진
10년 동안 1700원의 가격으로 가난한 대학생들에게 따뜻한 밥 한 끼를 제공해온 서울대 학생회관 식당의 ‘학관 B’메뉴. 3가지 반찬에 밥, 국이 갖춰진 이 메뉴는 화려한 밥상은 아니지만 저렴한 가격으로 자취생, 고학생들의 배를 채워줬다.

서울대가 바쁜 대학생들에게 ‘아침밥 먹기 운동’(천원의 아침)으로 ‘학관B’ 메뉴를 아침 8~9시 시간대에 단돈 천원에 판매하기로 지난 12일 간부회의에서 최종 결정했다고 13일 밝혔다. 바쁜 대학생활로 학생들이 아침밥을 거르는 경우가 많아지자 이를 걱정하던 서울대 학생처가 ‘아침밥 먹기 운동’을 제안했고, 서울대 생활협동조합은 6월1일부터 이 사업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규선 서울대 생활협동조합 사업본부장은 “이벤트성으로 잠깐 하는 것이 아니라 2,3년 아침밥 먹기가 정착될 때까지 하려한다. 아직 중간에 가격을 올릴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그 동안 학생들의 생활비 부담 등을 감안해 서울대 학생회관의 B메뉴는 2005년 1500원에서 200원 인상된 게 전부지만 실제 원가는 2100원이다. 서울대는 2100원짜리 식사를 1000원에 제공함으로써 예상되는 한 해 적자폭을 2억~3억여원으로 예측하고 있다. 한성림 서울대 학생부처장은 “학생들 건강을 생각하는 취지에서 2억~3억 적자는 감안하려고 한다. 당분간 학생과 후생복지기금으로 메울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지방에서 올라와 자취하는 서울대 농업생명과학대 양아무개(25)씨는 “한달 생활비의 80%가 식비로 나간다. 식사 때문에 학교에 나오기도 한다. 학교가 학생들의 식비 부담에 대해 공감하고 정책적으로 사업을 내놓는 건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김미향 기자 aroma@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2020총선] 미래한국 비례후보 정경희 “4·3은 좌익 폭동” 비하 발언 1.

[2020총선] 미래한국 비례후보 정경희 “4·3은 좌익 폭동” 비하 발언

‘의료인력 50명 해고’ 대구동산병원 “재검토하겠다” 2.

‘의료인력 50명 해고’ 대구동산병원 “재검토하겠다”

확진자 2주새 2배…수도권 코로나 확산 심상찮다 3.

확진자 2주새 2배…수도권 코로나 확산 심상찮다

[단독] ‘박사’ 검거됐어도 “내가 진짜” …500명 백업방서 공유 4.

[단독] ‘박사’ 검거됐어도 “내가 진짜” …500명 백업방서 공유

추미애, 채널A-검찰 ‘유시민 첩보’ 유착 의혹 감찰 시사 5.

추미애, 채널A-검찰 ‘유시민 첩보’ 유착 의혹 감찰 시사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