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미디어

[단독] KBS·SBS는 1억8천만원씩…MBC는 0원

등록 :2009-06-25 07:29

크게 작게

‘신종플루 예방’ 홍보비 편향
질병관리본부 “언론재단 의견으로 문화방송 빼”
100위 밖 보수 인터넷매체 3곳에 6천만원 지급
정부가 국민 건강에 큰 영향을 끼치는 ‘신종 인플루엔자 A(H1N1)’ 예방 방법을 홍보하면서 지상파 텔레비전 방송사 가운데 <한국방송> <에스비에스>에는 여러 차례에 걸쳐 각각 2억원 가까운 정책광고를 낸 반면, <문화방송>에는 전혀 광고를 내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면서도 잘 알려지지 않은 보수 성향의 신생 인터넷 사이트에는 홍보를 맡겼다.

곽정숙 민주노동당 의원이 24일 보건복지가족부 질병관리본부로부터 받은 ‘신종 플루 대국민 홍보 실적’ 자료를 보면,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4일부터 이달 말까지 36억원의 예산을 들여 지상파 텔레비전과 신문·지하철·인터넷 등에 신종 플루 예방법을 알리고 있다.(표 참조)

질병관리본부는 지상파 방송 가운데 한국방송 1·2텔레비전과 에스비에스에는 1억8000만여원씩 들여 정책광고를 내고 있지만, 문화방송은 광고 대상에서 완전히 제외했다. 질병관리본부 쪽은 “광고 대행을 맡은 한국언론재단의 의견을 들어 문화방송을 뺐다”고 말했다. 언론재단 쪽은 “광고주(질병관리본부)가 ‘예산이 부족해 지상파 방송사 모두에 홍보하기가 어렵다’고 해서 협의한 뒤 결정한 것”이라며 “한국방송은 전국 방송이라 포함시켰고, 에스비에스보다 문화방송의 전체 시청률이 떨어지는데다, 적당한 시간대에 시청률이 높은 프로그램도 찾기가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문화방송 쪽은 “공익 캠페인의 전국 방송이 가능할 뿐 아니라, 5월부터 5~6주 동안 전체 시청률도 1위였고 시청률이 높은 시간대에 광고도 할 수 있었다”며 “이유를 납득할 수 없다”고 반박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또 일반인에게는 생소한 보수 성향 인터넷 사이트 <프런티어타임스> <프리존> 등 3곳에는 6000만원을 들여 홍보를 맡겼다. 이 3곳은 인터넷 이용자 수로 순위를 매기는 ‘랭키닷컴’에서 100위 안에도 들지 않는 매체들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청와대에 정책광고 집행 계획을 보고하는 과정에서 청와대 쪽 제안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청와대 홍보기획관실 담당자는 “홍보를 균형 있게 하고 있는지 살펴보긴 했지만, 특정 매체에 광고를 내라고 지시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곽정숙 의원은 “신종 플루 예방법조차 특정 매체 시청자는 몰라도 된다는 것이냐”며 “온 국민이 알아야 할 사안을 홍보하는 것까지 정부가 입맛대로 매체를 선정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소연 기자 dandy@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박원순 시장 고소한 피해자와 연대한다” 움직임 확산 1.

“박원순 시장 고소한 피해자와 연대한다” 움직임 확산

슬픔, 분노, 참담…충격에 휩싸인 시민사회 2.

슬픔, 분노, 참담…충격에 휩싸인 시민사회

박원순 시장 자필 유언장 공개 “모든 분에 죄송하다” 3.

박원순 시장 자필 유언장 공개 “모든 분에 죄송하다”

“피해자 신상털이로 2차가해 말라” 커지는 연대 목소리 4.

“피해자 신상털이로 2차가해 말라” 커지는 연대 목소리

코로나 신규 확진자 35명 증가…서울 6명·광주 9명 5.

코로나 신규 확진자 35명 증가…서울 6명·광주 9명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