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미디어

“조중동에 집중 광고한 기업 제품 불매”

등록 :2009-06-05 19:18수정 :2009-06-06 11:17

크게 작게

언소주, 8일 첫 대상 발표…“법원 인정한 소비자운동”
지난해 촛불시위 때 누리꾼들의 조선·중앙·동아에 대한 광고 중단 운동을 이끌었던 ‘언론소비자 주권 국민캠페인’(언소주)이 조·중·동 광고 기업을 대상으로 8일부터 불매운동에 돌입한다. 지난 2월 법원이 광고 중단 운동에 참여한 누리꾼들에게 유죄판결을 내린 지 4개월여 만의 일이다.

법원의 유죄판결 이후 운동 방식의 변화를 모색해오던 언소주가 새롭게 선택한 방법은 조·중·동에 광고하되 <한겨레>와 <경향신문>엔 광고를 내지 않는 기업의 제품을 구입하지 않는 적극적 불매운동이다. 김성균 언소주 대표는 5일 “그동안 언소주 회원들이 ‘조·중·동 광고 자제’를 기업들에게 수없이 요청했으나 기업의 태도는 바뀌지 않았다”며 “이젠 불매운동을 통해 행동해야 할 때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언소주는 법원이 누리꾼들의 집단적 항의전화를 업무방해라고 판결하면서도 광고주 명단을 인터넷에 올리거나 불매운동에 나서는 것은 정당한 소비자운동이라고 밝힌 점에 주목했다. 김 대표는 “기업에 직접 전화를 걸어 광고 중단을 요구하는 것보다 재판부도 인정한 불매운동을 통해 해당 기업의 제품을 사지 않는 것이 회원들의 부담을 줄이면서 참여도를 높일 수 있는 방법”이라며 “법원 판결 후 법률·경영 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회원들과 고민 끝에 결정한 운동 전략”이라고 설명했다.

언소주는 한겨레·경향을 배제한 채 조·중·동에만 광고하는 기업들 가운데 한 개 기업을 우선 선정한 뒤 집중 불매운동을 벌여 태도 변화를 주문하고, 이후 차례로 대상 기업을 늘려간다는 방침이다. 불매운동의 첫 번째 대상으로는 일반 시민들이 손쉽게 구입을 중단할 수 있는 식품 관련 기업을 선정했다. 구체적 기업 이름은 8일 오후 1시에 열리는 운동 돌입 선포 기자회견(서울 광화문 조선일보사 앞) 때 공개할 예정이다.

언소주는 불매운동에 들어감과 동시에 해당 기업 본사 앞에서 1인 시위를 벌이고, 시위 사진을 인터넷에 올려 누리꾼들의 동참을 호소할 계획이다. 언소주는 “불매운동엔 민생민주국민회의와 미디어행동·전국언론노조·여성단체연합 및 촛불 관련 단체들이 광범위하게 참여해 동력을 높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문영 기자 moon0@hani.co.kr

한겨레 주요기사
▶ 이용훈 대법원장 “신 대법관, 감내 어려울것”
▶ [노무현 전 대통령 CCTV 공개] 여느때처럼 길가 잡초도 뽑았는데…
▶ 임채진 “법무장관이 `광고불매사건’ 수사지휘권 발동”
▶ 집회의 자유 ‘경찰 손아귀’ 집시법 개정 목소리 커져
▶ 유시민 주가 급등
▶ 사제들 15일 비상시국회의 연다
▶ “조중동에 집중 광고한 기업 제품 불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조국 “울산사건 검찰수사, 대통령 탄핵 위한 밑자락 깐 것” 1.

조국 “울산사건 검찰수사, 대통령 탄핵 위한 밑자락 깐 것”

청바지 출근 지적하고 치마 입으면 ‘네 몸매가…’ 2.

청바지 출근 지적하고 치마 입으면 ‘네 몸매가…’

서울대 사회대 학생회 “조국 아들 대학원 추천한 교수 사과하라” 3.

서울대 사회대 학생회 “조국 아들 대학원 추천한 교수 사과하라”

추미애 ‘지역안배’ 했다지만…‘빅4’ 또 호남 독식에 비판 여론 4.

추미애 ‘지역안배’ 했다지만…‘빅4’ 또 호남 독식에 비판 여론

용접의 달인이 100년을 일해도 최저임금 5.

용접의 달인이 100년을 일해도 최저임금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