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노동

우리는 투명하지 않습니다

등록 :2021-04-02 21:32수정 :2021-04-03 02:30

크게 작게

[토요판] 한 장의 다큐

화려한 위용을 뽐내는 서울 여의도 고층 빌딩 앞에 청소노동자들이 섰다. 한강에서 가장 가까운 맨 왼쪽 엘지트윈타워가 이들의 일터다. 이들은 지난해 노동조합을 결성한 뒤 용역업체가 바뀌면서 80명 전원 해고 통보를 받았지만, 지금까지 이어진 용역업체와의 협상은 쉽지 않다. “용역업체 변경 시 용역노동자 고용승계에 대한 엘지그룹의 입장은 무엇인지, 엘지그룹 내 청소노동자들의 노동조건 향상을 위한 계획이 있는지” 등을 묻고 싶은 이들은 구광모 엘지 회장과의 끝장토론도 제안하며 면담을 요청했지만 사 쪽은 묵묵부답이다. 그 답을 듣기 위해 이들은 연대하는 시민, 노동자들과 함께 엘지트윈타워 동관 일대에 ‘행복한 고용승계 텐트촌’을 열어 투쟁하고 있다. “새벽 첫 버스를 타고 나와 다른 사람들이 출근하기 전까지 부지런히 청소를 마치고 깨끗해진 사무실을 바라볼 때 가장 뿌듯하지요.” 바쁜 걸음을 멈추고 잠시 귀 기울여보자. 더러움을 지워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던 이들이 ‘더 이상 투명하게 살아가지 않겠다’고 세상을 향해 외치는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가.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왜 이리 더디냐” 불만…백신 접종 ‘가속페달’ 못 밟나, 안 밟나 1.

“왜 이리 더디냐” 불만…백신 접종 ‘가속페달’ 못 밟나, 안 밟나

‘지하 270평’ 강남 유흥업소, 7번 단속 피한 기막힌 ‘변신술’ 2.

‘지하 270평’ 강남 유흥업소, 7번 단속 피한 기막힌 ‘변신술’

“‘노조 조끼 언제 입고 출근할 거냐’ 조롱 섞인 말, 괴로웠다“ 3.

“‘노조 조끼 언제 입고 출근할 거냐’ 조롱 섞인 말, 괴로웠다“

다들 온실가스 감축목표 내놨는데…한국은 또 “연내 상향”만 4.

다들 온실가스 감축목표 내놨는데…한국은 또 “연내 상향”만

“피해자님이여!” 윤호중 원내대표님, 사과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에요 5.

“피해자님이여!” 윤호중 원내대표님, 사과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에요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