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사회의료·건강

코로나 신규 확진자 35명 증가…서울 6명·광주 9명

등록 :2020-07-11 10:38수정 :2020-07-11 13:30

크게 작게

11일 0시 기준 중앙방역대책본부 집계
국내발생 20명, 국외유입 15명…경기 2명, 인천 1명, 대전 2명
10일 강릉과 동해시를 제외한 강원 지역 해수욕장이 문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사진은 속초시시설관리공단 직원들이 해수욕장 입구에 설치된 게이트형 소독기를 통과하고 있는 모습. 속초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속초해수욕장 7곳에 게이트형 소독기를 설치하고 출입하는 피서객은 반드시 정해진 출입구를 이용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10일 강릉과 동해시를 제외한 강원 지역 해수욕장이 문을 열고 운영에 들어갔다. 사진은 속초시시설관리공단 직원들이 해수욕장 입구에 설치된 게이트형 소독기를 통과하고 있는 모습. 속초시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속초해수욕장 7곳에 게이트형 소독기를 설치하고 출입하는 피서객은 반드시 정해진 출입구를 이용하도록 했다. 연합뉴스

1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보다 35명 늘어났다. 지역사회 감염 사례가 20명, 국외유입된 환자가 15명 발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같은 시각보다 35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서울에서 6명, 광주에서 9명이 각각 확진 판정을 받았고, 경기 2명, 대전 2명, 인천 1명 등 지역마다 소규모 감염이 이어졌다. 국외유입 사례는 15명으로, 검역단계에서 8명이 확인됐고 나머지는 서울, 경기, 충북, 충남 등 지역에서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체 누적 확진자는 1만3373명이고, 증상이 없어져 격리 해제된 환자는 전날보다 79명이 늘어 1만2144명이 됐다. 사망자는 새로 나오지 않아 288명을 유지했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사회 많이 보는 기사

‘옵티머스 의혹’ 받은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1.

‘옵티머스 의혹’ 받은 이낙연 대표실 부실장 숨진 채 발견

복통에 쓰러진 학생, 감독관이 시험지 들고 함께 병원으로 2.

복통에 쓰러진 학생, 감독관이 시험지 들고 함께 병원으로

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된다 3.

내일부터 상표띠 없는 생수 판매 허용된다

법무부 내분 격화… 윤석열 장모 기소한 중앙지검 검사 사의 4.

법무부 내분 격화… 윤석열 장모 기소한 중앙지검 검사 사의

‘징계 속도전’ 제동 걸린 추미애…전열 재정비 시간 가질듯 5.

‘징계 속도전’ 제동 걸린 추미애…전열 재정비 시간 가질듯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