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서울 425개 동에서 박영선 승리는 단 5곳

등록 :2021-04-08 11:02수정 :2021-04-08 20:10

크게 작게

성산1동·화곡8동·구로3동·창신2동·항동
서울시민의 민심이 바뀌는 건 한순간이었다. 2018년 6·13 지방선거에서 파란색(더불어민주당의 상징색)으로 물들었던 서울의 지도는 3년 만에 붉은색(국민의힘 상징색)으로 변했다. 최종 득표율은 오세훈 57.5% 대 박영선 39.2%.

3년 전 박원순 민주당 후보는 25개 자치구에서 모두 1위를 했지만, 이번엔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가 서울 전역을 석권했다. 개별동으로 뜯어보면 민주당이 받아든 성적표는 더 참담하다. 박영선 후보는 서울 425개 동 중에서 딱 3곳(종로 창신2동, 마포 성산1동, 강서 화곡8동, 구로 구로3동, 항동)에서만 오 후보를 근소한 차이로 제쳤다. 창신2동에서는 41표, 항동에서는 96표, 성산1동에서는 179표, 화곡8동에서는 309표 차이였다. 옛 지역구였던 구로3동에서 박 후보는 오 후보보다 863표를 더 얻었다. 가장 큰 표 차이였다.

김태규 기자 dokbul@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논썰] 강남의 오세훈 ‘몰표’, 부동산 욕망이 빚어낸 ‘계급투표’ 1.

[논썰] 강남의 오세훈 ‘몰표’, 부동산 욕망이 빚어낸 ‘계급투표’

민심 다독인 청와대 개편…이철희 “아닌 것엔 ‘NO’라 말할 것” 2.

민심 다독인 청와대 개편…이철희 “아닌 것엔 ‘NO’라 말할 것”

안철수, 오세훈 겨냥 “내곡동 문제로 사퇴할 수 있어” 3.

안철수, 오세훈 겨냥 “내곡동 문제로 사퇴할 수 있어”

[갤럽] 문 대통령 지지율 30% 최저치…국민의힘 국정농단 이후 최고치 4.

[갤럽] 문 대통령 지지율 30% 최저치…국민의힘 국정농단 이후 최고치

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합당” 결정…주호영 조기 사퇴 5.

국민의힘 “국민의당과 합당” 결정…주호영 조기 사퇴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한겨레 데이터베이스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더나은사회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
한겨레 뉴스레터를 구독하세요!
newsletter
매일 아침, 매주 목요일 낮 뉴스의 홍수에서 당신을 구할 친절한 뉴스레터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