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비례’ 못 쓰게 된 비례한국당, ‘미래한국당’으로 당명 변경 추진

등록 :2020-01-18 11:45

크게 작게

그래픽_김승미
그래픽_김승미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는 17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당명을 '미래한국당'으로 변경신고했다고 밝혔다.

명칭 변경은 지난 13일 선관위가 '비례○○당' 명칭 사용을 불허한 데 따른 것이다.

창준위 측은 명칭 변경에 대해 "위헌적이고 편향적인 선관위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대한민국의 건전한 공당이자 준법 기관을 지향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 명칭은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대한민국이 미래 세대에도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자유민주주의 이념과 시장경제 원칙을 수호하겠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선관위는 비례자유한국당을 포함해 '비례○○당' 명칭을 사용하는 창당준비위원회 3곳에 명칭 변경 공문을 보내 오는 22일까지 해당 정당의 명칭을 보완해 변경 신고할 것을 안내했다. 연합뉴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당정 “대구·경북 최대 ‘봉쇄 정책’…출입 막는 건 아냐” 1.

당정 “대구·경북 최대 ‘봉쇄 정책’…출입 막는 건 아냐”

민주당 최혜영, 기초생활비 부정수급 의혹에 “남편 직업얻고 안 받아” 2.

민주당 최혜영, 기초생활비 부정수급 의혹에 “남편 직업얻고 안 받아”

황교안·심재철·곽상도·전희경 ‘코로나19’ 검사…“‘음성’ 판정” 3.

황교안·심재철·곽상도·전희경 ‘코로나19’ 검사…“‘음성’ 판정”

황교안 “특정 교단 책임 떠밀어선 안 돼…우리가 책임져야” 4.

황교안 “특정 교단 책임 떠밀어선 안 돼…우리가 책임져야”

사전통보 없이 모리셔스에 갇힌 신혼부부 34명 결국 귀국길 5.

사전통보 없이 모리셔스에 갇힌 신혼부부 34명 결국 귀국길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