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이 순간] 21대 총선 앞두고 돌아본 4년 전 약속들

등록 :2020-01-10 08:16수정 :2020-01-10 08:19

크게 작게

4년 전 다짐 흔들렸나요?
심판의 날이 다가옵니다
4월 총선을 앞둔 20대 국회도 어느덧 그 끝자락에 섰다. 4년 전 소중한 한 표를 호소하며 후보자들이 선거공보물에 담아 유권자들에게 호소한 말들을 유리판에 모아 찍었다. 이정아 기자
4월 총선을 앞둔 20대 국회도 어느덧 그 끝자락에 섰다. 4년 전 소중한 한 표를 호소하며 후보자들이 선거공보물에 담아 유권자들에게 호소한 말들을 유리판에 모아 찍었다. 이정아 기자

`민주주의의 꽃'이라는 선거, 그중에서도 제21대 국회의원 선거가 96일 앞으로 다가왔다. 9일 현재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한 예비후보자 수는 253개 선거구, 모두 1030명에 이른다. 치열한 겨룸 끝에 이들 중 일부가 4월15일 국민의 선택을 받을 것이다.

20대 국회의 끝자락에서 국회의원 후보자들이 4년 전 소중한 한 표를 호소하며 유권자들에게 보낸 선거공보물을 다시 살펴보았다. 후보자 소개와 정책, 포부 등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한 선거공보물은 국민의 최종 선택을 받기 위해 치밀하게 전략적으로 꾸며지기 마련이다. 20대 총선을 치른 뒤 조희정 이화여대 교수 연구팀은 253개 선거구의 모든 선거공보 933개를 수집해 분석한 논문을 서울대 한국정치연구소 학술지 <한국정치연구>에 발표한 바 있다. 당시 연구팀은 ‘새로운 변화', ‘물갈이', ‘더 나은 사회 구현' 등 추상적 가치를 강조한 후보자가 약 46%, 인물을 강조한 후보자가 약 45%를 차지했고, 정책을 강조한 선거공보는 7%에 불과했다며 “국회의원 선거에서 정책을 강조하는 후보가 상대적으로 적다는 점은 여전히 정책선거가 자리잡지 못한 현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민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더 낮은 자세로 잘 섬기겠다'던 다짐들, `깨끗한 정치, 따뜻한 사람'으로 `걱정은 덜어내고 희망을 채우겠다'는 약속들은 2016년 20대 국회의원 선거 때 후보들이 유권자들에게 보낸 공보물에 실린 말들이다. 그 화려한 말들의 성찬 너머 20대 국회의 끝자락에서 불 밝힌 의사당을 바라본다. 4년 전의 초심을 기억하는지, 저마다 내세웠던 말들을 얼마나 지켰는지 물어본다. 이 땅에 대의민주주의를 실행하라고 뽑은 대표자들이 저곳에서 써내려간 지난 4년을 국민들은 똑똑히 지켜보았다. 이제 다시 심판의 시간이 다가오고 있다. 2020년에는 국민에게 희망을 주는 참된 정치의 싹이 이곳에 움트기를 고대해본다. 이정아 기자 leej@hani.co.kr

후원하기

응원해주세요, 더 깊고 알찬 기사로 보답하겠습니다
진실을 알리고 평화를 지키는 데 소중히 쓰겠습니다.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한국 진단키트 FDA 사전승인 획득…미국 판매 가능해져” 1.

“한국 진단키트 FDA 사전승인 획득…미국 판매 가능해져”

[2020 총선] ‘비례 순번’ 거대양당이 소수정당 제치고 ‘명당’ 차지 2.

[2020 총선] ‘비례 순번’ 거대양당이 소수정당 제치고 ‘명당’ 차지

외교부 “한국 3개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3.

외교부 “한국 3개업체 진단키트, 미국 FDA 사전승인 획득”

주한미군 끝내…노동자 4천명 ‘무급휴직 벼랑’ 세웠다 4.

주한미군 끝내…노동자 4천명 ‘무급휴직 벼랑’ 세웠다

국민의당 총선 준비 ‘안철수 원맨쇼’ 5.

국민의당 총선 준비 ‘안철수 원맨쇼’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