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고

광고닫기

광고

본문

광고

정치정치일반

야권 “책임자 처리 왜 미적대나” 공세

등록 :2009-01-23 18:48

크게 작게

정부가 ‘용산 참사’ 책임자 처리에 미적대자 야권은 김석기 서울경찰청장과 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의 즉각 파면과 철저한 진상규명을 거듭 촉구했다. 정부가 설 연휴를 거치며 흉흉한 민심이 그저 가라앉기를 기대하는 것 아니냐며 공세를 강화한 것이다.

정세균 민주당 대표는 23일 서울역 내 회의실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6명이 희생된 어처구니없는 참사에 대해 검찰이 공정하게 수사하지 않는다면 특검도입도 검토해야 하는 중차대한 상황”이라며 “지휘책임이 있는 원세훈 행정안전부 장관의 책임을 추궁하고 김석기 서울경찰청장을 즉시 파면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회창 자유선진당 총재도 <한국방송>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민경욱입니다’에 나와 “김석기 청장이 자진사퇴하는 것이 사태 해결에 도움이 된다”며 “진압 책임자로서 자기 부하가 그런 허술한 진압작전에 희생됐는데 자진해서 책임을 지는 것을 국민에게 보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민주노동당도 이날부터 ‘이명박 정권 용산 철거민 살인진압 범국민대책위원회’를 꾸려 참사현장에서 천막농성에 들어갔다. 강기갑 민주노동당 대표는 “정권은 철거민을 마녀사냥 하듯 화형시켰다”며 “김석기 청장, 원세훈 장관 등을 구속 처벌하라”고 요구했다.

야권과 시민단체가 연대한 대규모 결의대회도 열린다. 민주당, 민주노동당, 창조한국당 등 야당과 시민단체들이 속한 민생민주국민회의(민생민주)는 다음달 1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촛불 추모제를 겸한 ‘엠비(MB)악법 저지 및 용산 살인진압 규탄대회’를 하기로 했다. 민생민주쪽은 “살인진압을 강력히 규탄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정당과 시민단체가 함께 하는 결의대회로는 1987년 이후 최대 규모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호진 기자 dmzsong@hani.co.kr

광고

광고

광고

정치 많이 보는 기사

국민 10명 중 7명·민주당 지지자 절반 “윤미향 사퇴해야” 1.

국민 10명 중 7명·민주당 지지자 절반 “윤미향 사퇴해야”

군 출신도 꺼리는 국방위, 왜 인기 없는 상임위가 됐을까요 2.

군 출신도 꺼리는 국방위, 왜 인기 없는 상임위가 됐을까요

여당안 ‘사퇴 불가피론’ 고개…윤미향, 이번주 해명 나설 듯 3.

여당안 ‘사퇴 불가피론’ 고개…윤미향, 이번주 해명 나설 듯

북쪽 가족 접촉·외국 북한식당 방문, ‘신고’ 안해도 된다 4.

북쪽 가족 접촉·외국 북한식당 방문, ‘신고’ 안해도 된다

‘청년 정치’ 표방한 김종인호…3040, 이번엔 제역할 해낼까 5.

‘청년 정치’ 표방한 김종인호…3040, 이번엔 제역할 해낼까

NativeLab : PORTFOLIO

1/ 2/ 3


서비스 전체보기

전체
정치
사회
전국
경제 Weconomy
국제
문화
스포츠
미래과학
애니멀피플
오피니언
만화 | ESC | 토요판 | 뉴스그래픽 | 연재 | 이슈 | 함께하는교육 | 헤리리뷰 | 탐사보도 | 서울&
스페셜
포토
한겨레TV
뉴스서비스
매거진
사업

맨위로